경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신정 연휴 기간 중엔 가족들과 함께 무얼 할까 고민하다가, 아바타를 보기로 의견을 모았더랬습니다.
하지만, 가까운 극장은 연휴 기간 내내 연일 매회 매진이거나, 기껏 좌석이 있다고 해서 자리 찾아보면
맨 앞 구석이나 맨 뒤 후미진 구석 자리뿐....

차라리 바쁜 휴일중에 가느니 한가한 월요일 오전에 가자고 결심하고, 티켓을 예약해 두었건만....
오늘 아침, 다급한 집사람의 호들갑....
이유 불문하고 당장 예매 취소하라고 난리입니다....

이유는??
텔레비전 뉴스를 코 앞에 들이대는대야 유구무언!
아침 식사 마치기가 무섭게 컴퓨터를 켜고, 구입했던 예약티켓을 바로 취소해 버렸습니다...

잘한 결정인지, 조금은 아쉽기도 했는데...
점심 먹고 눈발이 잠시 그치길래, 옥상 눈을 쓸어내야지 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옥상문을 연 순간....
아연한 장면과 함께, 집밖으로 아예 나가지 않은 것 자체가 정말 잘한 일임을 실감치 않을 수 없더군요....

지리산 밑이 고향인지라, 어렸을 적 겨울에 눈이 많이 내리면 30센티 이상 무릎까지 푹푹 빠져들곤 했던 기억이
종종 있지만, 서울에서 이렇게나 많이 쌓인 눈을 구경해 보리라곤 생각도 못했었습니다.

이유는??
78년에 서울로 전학을 온 이래, 딱 30년 동안의 서울 생활 중에 이렇게 눈이 많이 쌓인 적은 분명 없었으니까요....
아무튼, 교통사고에 눈피해에, 뉴스에서는 온통 사건 사고 취재 기사로 정신이 없었지만....

새해 첫 대설이 마치 하늘에서 쏟아져내린 쌀가마니 마냥 푸짐하고 수북하게 쌓였으니,,, 그 모양 그대로,
올 한해는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함박눈같은 대박들이 여기저기서 퍽 퍽 터졌으면 좋겠습니다....

정말로 기록적인 눈발, 믿기지 않았지만,
옥상 난간 보호벽 위로 수북이 쌓인 눈덩이 속으로 쓰레받이로 구멍을 내니까,
붓털 하나 안 건드리고 자동 디카 셔터만으로 아래와 같은 모양의 수채화같은 풍경 사진을 얻었으니...

어떠세요?  믿으셔야겠죠...
사진이 아까와서, 파워포인트로 숫자 몇 개 더 타이핑해서 1월달 즉석 셀프 카렌다 한 장 만들어 보았습니다.


 
* 사진 원본 이미지 파일과 파워포인트 파일을 아래 별첨해 놓으니 필요하신 분은 퍼 가세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2동 | 목2동 근린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