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소셜미디어 진화의 배경과 기술적 의미



웹을 통해 이런 저런 지식을 접하면서, 제일 감탄스러운 점은 내가 고민하는 문제는 넓은 세상 속에 다른 그 누군가도 함께 고민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고민의 99% 이상은 이미 그 누군가에 의해 해결 방안이 나와 있다" 점입니다...

어쩌면 네이버가 [지식인]이라는 검색 무기 하나로 사실상 상업용 광고판으로 전락해버린 자신들의 검색 서비스를 유지 하고 있는 것이나, [구글]이 애드센스 같은 광고용 툴을 붙임에도 불구하고 그 검색결과를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것은, 바로 내가 지금 하고 있는 고민점에 대해 다른 누군가가 답을 제공하고 있으리라는 믿음 때문이지요...

이 얘기는 거꾸로 보면, 매우 아이러니하게도 세상의 그 누구도 새로운 글이나 포스트를 올려야 할 필요가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습니다. 왜냐면 내가 아무리 새로운 이슈나 화제에 대해, 제 아무리 빨리 글을 올리거나 해답을 제시한다고 해도 인터넷을 이용하는 수억 명의 지구촌 인구 중 누군가는 그 해답을 웹의 어딘가에 이미 올려두었을 가능성이 99% 이기 때문입니다.

즉, 내가 찾고자 하는 해답이 어디에 있는지만 알수 있다면 굳이 어떤 문제에 대한 해답을 굳이 나의 포스트로 만들거나 재가공해서 올리는 행위 자체가 무척 "비경제적인" 짓일 수 있다는 뜻입니다. 지난 10여 년 동안 인터넷이라는 도구가 우리의 생활 속으로 침투하고, 검색 서비스가 진화해온 트렌드를 가만히 살펴 보면 아주 재미있는 현상을 알 수 있습니다.

뭐냐면, 일정한 시점까지는 검색 포털이 유용성을 인정 받아 포털로서 자리매김을 하고 서비스를 주도하지만, 어느 순간부터는, 정확히 말하자면 검색의 결과(리스트)가 너무 많이 나와서 어느 것이 내가 찾는 정보인지를 바로 알 수 없어 "검색 결과 내에서 다시 추가 검색"을 위해 시간을 허비해야 하는 순간부터 새로운 니즈가 발생합니다.

요컨대, 좀 더 정확하게 잘 찾아주는 검색 조건식을 주거나 자연어 질문을 해석할 줄 아는 "똑똑한" 지능형(시멘틱) 검색이나, 아예 질의응답 방식으로 구성된 "문답식" 지식인 검색에 의존하는 비율이 점차로 증가된다는 것입니다.
(국내 검색 포털들의 검색 서비스 방식의 변천을 보아도 유사한 흐름이 보여집니다...  엠파스 ->네이버 지식인->구글 조건검색 -> 네이트/빙 시만텍 검색 등등)

그런데, 이들 서비스마저도 교묘하게 자신을 위장한 상업 광고나 스팸성 쓰레기(가비지) 정보들이 침투하기 시작하면서, 정작 내가 찾는 정보보다 엉뚱한 정보를 클릭하면서 내게 맞는 정보인지 아닌지를 찾고 걸러내는 시간이 많아지는 순간부터 이와 같은 지식인형 검색 서비스조차도 이제는 사용자들로부터 외면받게 되고 맙니다. (그래서 저는 네이버의 미래가 걱정됩니다..)

작금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소셜 미디어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새로이 부상하고 각광받는 이유는 단지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기기나 장치들이 발전한 때문만은 아닙니다. 위에 언급한 바와 같이 내가 찾고자 하는 정보를 "검색 로봇"이나 "검색 포털"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그 분야에 대해 가장 정확한 답을 실시간으로 해줄 수 있는 누군가, 전문가를 찾아서 직접 물어보는 것이 문제 해결의 지름길임을 간파한 인간들의 경제적인 요구에 기반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즉, 홍수처럼 쏟아지는 검색 결과 중에서 또다시 정답을 찾는 수고와 시간 낭비를 하기보다는, 질문을 던져 놓으면 실시간으로 그 질문에 답을 줄 수 있는 '집단지성망' 혹은 '해답을 알려줄 수 있는 휴먼 네트워크'를 갖추는 것이야말로, 수고스러운 셀프 검색을 대체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하고 현명한 수단이라는 것을 사람들이 깨달은 결과인 것입지요...

마치 우리의 조상들이나 인디언들이 삶의 지혜를 얻고자 할 경우 책이나 시행착오적 체험에서 얻기보다는 일차적으로 할아버지나 할머니, 혹은 족장이나 제사장과 같이 삶의 오랜 경험 속에서 우러난 이야기(Story)와 지혜를 통해 깨달음(해답)을 얻었듯이 "사람들"에게 묻는 형태로 되돌아간 셈이라 할 수도 있습니다.

오늘날 SNS로 전면화되고 있는 "소셜 미디어"라는 것은 "모바일 웹브라우징" 또는 "모바일 컴퓨팅"이 가능해지는 통신 환경의 "기술"적 진화가 문제의 해답과 지혜--컨텐츠(스토리)--의 원천 소스인 "사람"과 연결되면서 탄생한 매체에 다름 아닌 것입니다. 

요컨대, 소셜미디어는 기술과 인간이 만나는 역사의 진화 과정에서 출현한 하나의 필연적 산물이라는 생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