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박스에 퍼서 옮긴 글은 제가 작성한 글이 아닙니다. 
미국에서 부동산컨설팅과 연관된 금융재무 설계 솔루션을 제공하고 계신 페이스북 친구, 유애란 님께서 자신이 운영하던
[유애란의 에스크로 칼럼] 라는 웹사이트에 2011년 4월에 올려 주셨던 글 전문입니다.

미국에서 소셜미디어를 기업의 마케팅에 도입한 결과를 일선 현업 마케터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 연감 자료를 분석해서 한글로 요약 소개해준 것입니다. 내용이 무척 의미가 있고, 또 원문 보고서를 다운받을 수 있는 링크와 관련 해설 기사까지 첨부되어 있어서 이 글이 올라왔던 봄에 소셜미디어 도입에 대해 고민하고 계신 주위분들께 읽어보십사 권했던 글입니다.

이 사이트를 오랜만에 다시 들어가보았더니, 호스팅 서버를 옮기셨는지 해당 페이지가 직접 연결되지 않고, 구글에 저장된 페이지만 뜨더군요. 혹시 사라져버리면 곤란하겠다 싶어서 자료 보관을 위한 목적으로 여기에 글 전문을 퍼서 올립니다.. 이 점 감안하시고, 제 글이 아니므로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원래 실려 있던 글의 출처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webcache.googleusercontent.com/search?q=cache:http://www.aeranyu.com/2011/04/2011.html 


유애란의 에스크로 칼럼
 
부동산 에스크로에 대한 안내와 경제, 세상소식을 나눕니다.


Social Media Examiner에 게재된 소셜미디어산업분석 연감(2011)의 내용을 간추린 기사를 번역했습니다. 소상공인들이 소셜마케팅을 활발히 진행해야 하는 이유를 명확히 밝혀주고 있습니다.

(원문) SocialMedia Examiner:
 http://bit.ly/dHKxZG 

(보고서) 2011 Social Media Marketing Industry Report: http://bit.ly/gWkyz2





Michael Stelzner가 3342명의 마케팅 담당자 (47%는 소규모업체 근무)를 대상으로 한 소셜미디어산업분석 연감 (2011 Social Media Marketing Industry Report)을 최근에 발표하였다. 조사내용은 스몰비즈니스 마케팅담당자들에게 매우 고무적이다. 소규모업체들이 소셜미디어 마케팅의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Stelzner 에 따르면, 2009년에는 소셜미디어가 불확실한 전략이었으나, 2010년에는 하나의 마케팅 도구로 인식되었고 2011년에는 주요한 마케팅 채널로 인식되고 있다. 

비즈니스에 소셜미디어가 중요하냐는 질문에 90%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자영업자의 67%와 비즈니스 오너의 66%는 이 질문에 강하게 동의했다. 

대부분의 마케팅담당자는 소셜미디어가 비즈니스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 88%는 소셜미디어 때문에 회사에 대한 노출이 증가했고, 72%는 트래픽/구독이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위의 차트는 소셜미디어의 혜택을 보여준다. 소규모업체는 회사노출이 증가한 것을 가장 큰 혜택으로 꼽았다(89.2 %). 
  • 그 외 소규모업체들이 뽑은 소셜미디어마케팅의 대표적 효과로는, 파트너쉽 형성(59%), 업계선도, 매출증가(48%), 마케팅비용 감소(58%) 등이 있다.


시간에 대한 투자가 수익을 거둔다. 
 

소규모업체에게 마케팅은 해야 할 무수한 일 중 하나이다. 전년에 이어 2011년 보고서에서도 ‘시간’이 소셜미디어마케팅의 주요 성공요소라는 것을 보여준다. ‘더 많은 시간을 써라. 그러면 더 큰 효과를 볼 것이다.’ 그러면 얼마나 많은 시간을 들여야 하는가?  두 가지로 답할 수 있다. 

  • 인내의 힘 – 최소한 3년 이상의 소셜미디어 마케팅을 한 업체들이 가장 큰 결과를 얻는다. 이제 막 시작한 업체는 25%만이 파트너쉽을 형성한 반면 3년 이상을 한 업체는 80% 이상이 파트너쉽을 맺게 되었다. 단지 몇달만에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지말라. 시간이 필요하다.
  •  모든 시간을 다 쓸 필요는 없다.  걱정하는 만큼 많은 시간을 써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일주일에 6시간을 쓴 업체들의 75%가 트래픽이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한편 일주일에 적어도 6시간을 쓴 업체들은 그 미만으로 시간을 투자한 업체들에 비해 2배가 업계선도가 향상됐다고 응답했다.
  •  얼마나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지 명확한 결론을 보여주진 못하지만, 적어도 일주일에 6시간을 쓴 업체들은 상당한 효과를 본 것은 분명하다.


어떤 도구들을 쓸 것인가? 
 

새로운 서비스들이 쏟아져나온다.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은 4가지(Facebook, Twitter, LinkedIn, 블로그)를 사용하고 있다. 올 해 조사에서 특이한 것은 facebook이 twitter 사용을 앞질렀고, MySpace는 그다지 많이 사용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LinkedIn
자영업자의 80%, 소규모업체의 78%가 다른 업체에 비해 LinkedIn을 즐겨 사용한다. 자영업자들 (68%)은 올해 다른 업체에 비해 LinkedIn 사용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비디오 마케팅 
77%는 2011년에 비디오 사용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비디오사용이 마케팅담당자들의 첫번째 선택임에도 불구하고 소규모업체들은 대규모업체에 비해 다소 뒤져있다.




아웃소싱 
28%가 소셜미디어마케팅을 위해 외주업체를 고용한다고 한다. 2010년에 비해 두 배 증가한 숫자지만 여전히 업체들은 언제 어떻게 아웃소싱을 해야 하는 지 확신이 없다. 
소셜미디어 마케팅 경험이 부족한 것에 기인한다. 50%가 1년 미만의 경험을 갖고 있다. 34%의 소규모업체, 24%의 자영업자가 아웃소싱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경험이 많은 마케팅담당자가 경험이 부족한 사람에 비해 아웃소싱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기존 마케팅기법과의 통합 

놀랍게도 기존의 온라인/오프라인 마케팅기법을 중시하는 경향이 늘었다. 64%가 2011년에는 검색엔진과 이메일을 통한 마케팅을 보강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메일 마케팅 
2/3가 이메일 마케팅을 늘리겠다고 응답했고, 이중 소규모업체가 가장 적극적이다.


이벤트 마케팅
60%가 이벤트 마케팅(네트워킹, 컨퍼런스, 쇼 등)을 보강할 예정이다. 자영업자의 70%, 소규모업체의 65%가 이벤트에 참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는 대규모업체의 43%에 비하여 높은 수치다. 


언론사홍보
80%가 홍보기사를 내보내는 것을 늘리겠다고 응답했다. 


웹비나/텔레세미나
42%가 웹비나/텔레세미나를 활용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하지만 49%의 자영업자는 이 분야의 마케팅을 늘릴 것으로 응답했다. 


결론적으로 소규모업체일수록 소셜미디어마케팅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점차 그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http://facebook.com/fbaeranyu


examiner : 시험관, 검사관, 국세 심사관, 조사관, 심사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