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금요일, 8.15 광복절을 맞는 날!
고향인 구례에 내려갔다가 거제에서 데려온 조카들과 함께 노고단 정상에 올랐다가 내려왔더랬습니다...

작년 반야봉 들러 내려오던 길에 오른 데 이어서, 정상을 둘러본 것은 이번이 세 번째였던 듯 싶네요...
그동안은 카메라를 챙기지 못해서, 아름다운 정경을 별로 남기지 못했었는데,
이번에 간 길은 아이들도 있고 하여, 쉬엄 쉬엄, 느긋한 걸음으로 아기자기 사진들을 좀 남겨 보았습니다...

노고단을 직접 올라 보지 못하신 분들이라면 조금이나마 그 기분을 대신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올립니다..
이미 꽃잎이 다해가는 원추리 무리하며, 산정의 풀잎과 이름모를 꽃들, 벌과 나비, 고추잠자리와 하늘,
그리고 꽃과 뱀, 돌탑에 이르기까지... 자연은 늘 그렇듯이 그 자리에서 묵묵히 세월을 지키고 있습니다...
 그저 사람들만이 부산하고 소란스러울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