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우리는 기억하리라, ‘노무현의 가치’를

2009 06/09   위클리경향 828호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서 장례까지 7일간의 기록



노제가 열린 서울광장엔 50만 명 이상의 국민이 모여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저마다 고인에 대한 마음의 빚에 미안하고 안타까워 눈물을 흘렸다.

광장이 열리자 검은 슬픔은 노란 물결로 승화했다. 수사의 칼날이 다가올수록 깊어졌을 그의 외로움을 위로하러 온 국민, 그가 마지막까지 하려 했던 이야기에 귀 기울이려는 국민들은 노란색 넥타이를 매고, 노란 풍선과 노란 모자로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새벽 5시 봉하마을에서 발인 후 5시간을 달려 경복궁에 도착한 시신은 서울광장 노제를 하고 수원 연화장에서 화장 후 다시 5시간을 달려 봉하마을 뒤 정토원 법당에 안치됐다. 노 전 대통령의 유골은 49재가 끝나고 봉화마을 뒷산에 묻힐 예정이다.



초혼가와 진혼곡, 진혼무가 이어진 서울광장 노제. 시인은 “일어나요 노무현”이라고 외쳤고, 50만 이상 모인 국민은 “노무현 대통령 사랑합니다”로 화답했다.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내 마음속 대통령, 노무현”을 외치는 국민의 눈에 하염없이 눈물이 쏟아졌다. “삶과 죽음이 자연의 한 조각”이라는 마지막 유언처럼, 고인이여 그렇게 강물처럼 흘러 흘러 잘 가시라. 훗날은 남은 자의 몫이리니….



새벽 5시 봉하마을 빈소에서 발인식을 하기 위해 고인의 시신이 운구되고 있다.


대한문 앞에선 시민장례위 주최로 시민영결식이 열렸다. ‘아침이슬’ 등 고인을 추모하는 노래가 이어졌다.


가족만큼 가슴 아픈 사람이 있으랴. 평소 노 전 대통령이 아끼던 손녀들이 미망인이 된 권양숙 여사에게 “할머니 울지 마세요” 하며 안기고 있다. 할머니는 애써 미소를 지었다.



경복궁을 빠져나온 운구차량이 서울광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은 안타까움에 오열했다.


수원 연화장에서 운구 행렬을 기다리고 있는 추모객들. 노 전 대통령은 이곳에서 화장 후 고향인 봉하마을로 운구됐다.


시민추모위가 마련한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 분향소엔 매일 수만 명의 조문객이 찾았다. 밤이 늦도록 줄은 줄지 않았다.


국민 모두 상주였다. 저마다 조문을 쓰고 조사를 읊었다. 시청역 주변에 국민들의 애도 글이 빽빽하게 나붙었다.


그들은 기억하리라. 5월 서울의 밤을 잠재우지 않고 깨웠던 그의 유지를….


국민들의 설움을 모르는 것일까. 보듬어 안아주어야 할 정부는 오히려 슬픔을 분노로 만들었다. 경찰이 추모객을 막는 모습.


노모와 아들은 무엇을 보고, 또 무엇을 이야기했을까? 노 전 대통령을 보내는 설움에 남녀노소가 없었다.


추모객들은 수천 마리 종이학을 만들어 그를 추모했다. ‘다 잊고 훌훌 가시라’는 염원이었다.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