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9.05.31 09:48 http://cafe.daum.net/mindong1990/MnGi/18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고 했지만

    사실은 우리가 우리가 그분에게 큰 신세를 졌구요.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고 하셨는데

    그분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받은 사랑이 너무 컸습니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릴 수가 없다고 하셨는데

    우리가 앞으로 그분으로 인해서 느낄 행복이 너무나 클것 같습니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밖에 없다고 하셨는데

    그 짐 기꺼이 우리가, 오늘 나눠 질 것을 다짐합니다.

     

     

    너무 슬퍼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죄송합니다. 오늘은 좀 슬퍼해야겠습니다.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래서 우리 가슴 속에 그 분의 한조각, 퍼즐처럼 맞추어서

    심장이 뛸 때마다 그 분 잊지 않겠습니다.

     


    미안해하지 말라 하셨는데,

    오늘 죄송합니다. 좀 미안해 해야겠습니다. 지켜드리지 못해서

     


    누구도 원망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오늘 우리 스스로를 원망하겠습니다. 그분을지켜 드리지 못해서.

     

     

    운명이다 라고 말씀하셨는데,

    이 운명만큼은 받아들이지 못하겠습니다.

     

     

    다만, 앞으로 그 분이 남기신 큰 짐들,

    우리가 운명으로 안고 반드시 이뤄 나가겠습니다.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 라고 하셨는데

    오늘 우리 가슴 속에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큰 비석 하나 잊지않고 세우겠습니다.

     


    화장해라 라고 말씀하셨는데,

    그 뜨거운 불이 아니라, 우리 가슴 속에서 나오는 뜨거운 열정으로

    그 분을 우리 가슴속에 한줌의 재가 아니라 영원토록 살아있는 열정으로 남기겠습니다.

     

    - 출처: 김제동 노제 추모사 전문 -

     

  • 신고
    Posted by 렛츠고
  • 09.05.27 17:27 http://cafe.daum.net/mindong1990/MnGi/9


    아래 출처에서 퍼온 글입니다.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story/read?bbsId=K161&articleId=106628

     

     

    어떤 사람도 스스로의 인생을 실패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겠지요...

    어떤 사람도 스스로를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여길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러나 그 와중에 실패도 있고 실수도 있겠지요...

    특히나 높은 위치에 있는 사람은 더 더욱
    그러하리라고 생각을 합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 소중한 분을 잃고 참 많이 울었습니다.

    여러분들과 같이 울고 싶어서 올리는 글이었으면 하지만,

    공감하지 못할 분들도 계실것 같아서 죄송하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참 많이 존경했었고,

    설마하는 심정으로 실망도 잠시 했었습니다.

    그렇지만 , 고인에 대한 예의에 대한 것 이전에

    존경하고 사랑했다는 말씀을 먼저 꼭 전해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단 오분도 이야기를 나눌 시간도 없었고,

    그저 멀리서 뵌 기억밖에는 없지만,

    그 분의 모습에서 느낄수 있는 저의 인간적인 감정은

    여러분들에게 함께 하자고 강요드리는 것이 아니라,

    그저 저의 감정임을 미리밝힙니다....

     

    힘드셨을 겁니다....

    또 많은 걱정도 있으셨겠지요...

    그러나 우리가 이렇게 보내드리면 안 될거라는 생각은 듭니다.

    그렇게 나쁜 분이셨으면 ,

    홀로 담배를 찾으시다가 가실분일정도로 외로운 분이었다면,

    그분과 함께 해온 세월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 홀로 생각합니다...

    어느 분에게도 제 생각이 옳다고 말씀드릴 자격도 없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압니다....

    인권변호사로서의 세월 , 서슬 퍼렇던 권력에게 던지던 그 분의 명패 ,

    그리고, 과감히 삼당야합에 반대했던 그 분의 순수함,

    지역주의에 항상 홀로 반대편에 서 오셨던 그 용기 ,

    평검사들과의 대화에서 보여주셨던 순진무구함 ,

    이런 기억들로 사실이든 아니든 , 통치에 필요한 자금이든 아니든 , 뇌물이었던 아니든 간에 ,,,,,,,,,,,

    가신분에게 우리 살아 숨쉬는 사람들로써 최소한의 예의를 다하는 것은 어떨까요...

     

    그 대통령답던 미소가 아닌 사람답던 미소에 우리 지금 보답하는 것은 어떨까요...

    압니다... 죄가 있을수도 있고, 돌이켜서 당신이 보았을때

    이건 아니다 생각했을때도 있었을 듯 합니다..

     

    저도 실은 밉기도 합니다.. 그 분과 함께 더 경운기를 몰고 싶었고,

    그 분과 함께 등산을 하고 싶었습니다.

    이제 우리도 존경하는 전직대통령을 모셧으니

    마음껏 함께 그 분과 무거운 정치의 이야기가 아니라,

    첫사랑과 우정과 철학과 돈이 아닌 다른 것에 대해서도,

    그리고, 왜 그 자리에만 가면 그렇게 다들 힘들어하고 어려워지냐고 아이의 눈빛으로 묻고 싶었습니다.

    우린 거기만 가면 다 되는 줄 알거든요... 그랬는데 그렇게 가셨네요...

    아무 말씀없이 ... 비겁하시다고 생각하시죠...

     

    그래도,,, 참 그립습니다... 저도 비겁하고 겁이 많거든요...

    그래서 세상의 모든 비겁하고 겁많고 힘없는 사람이 대통령만큼은 아니지만

    비명이라도 지를수 있는 창을 만들어주실줄 알았습니다...

    그렇게 가시면 ,죄있다고 가시면 , 법도 잘 아시고 , 변호사도 하시고,

    최고의 변호인단도 가지고 계시는 분이 그렇게 가시면, 저희는 어떻게 합니까..

    자랑스러운 대통령으로 남아달라고 부탁드리지 않았습니다....

    아무런 흠이 없는 신과 같은 분으로 남아달라고 누구도 부탁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흠이 있더라도 같이 상처를 부여잡고 용서를 빌 것이 있으시면, 빌고,

    나도 사람이었다고, 그렇지만 누구보다도 양심적인 대통령으로 남고 싶었다고...

    그래도, 사람이어서 흠은 있었으니 , 안고 가겠다고... 여러분도 그렇지 않냐고...

    한 나라의 대통령도 이러한데 여러분들은 얼마나 고민이 많았겠느냐고...

    생각해보면 꼭 높은 대통령뿐만이 아니라, 낮은곳에 있었던 때가 더 행복했다고...

    그렇게 오래오래 스스로에게 힘드셨더라도 저희들에게 힘이 되어주셨어야지요...

    하지만, 꼭 명심하겠습니다.. 세상 어떤 좋아보이는 자리에도 그만한 어려움이 따른다는것을....

    그래서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만나뵈면 꼭 따지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옳을거라고 이것 한 가지만은 확신합니다...

    삶과 죽음은 하나이지만 선택은 우리의 몫이 아님을...

    건방지게 여겨지셨다면 술 한잔 주시지요... 그곳에서 나중에...뵙겠습니다.

     

    삶에 대한 무겁지만 소중한 어려움을 선택이 아니라 기다리면서요...

    그립습니다... 사랑합니다...

     

    여러분 ... 술먹었지만. 이 말씀은 드려야죠...

    행복하세요....

    --------------------------------------------------------------------------------

     

    출처 : 김제동 공식카페 '레제카'  http://cafe.daum.net/kimjedong

     

    5월 24일 김제동씨가 본인의 공식 카페에 올린 일기글이라고 하네요.

    술한잔 하시고 울다가 올리신것 같네요.

    읽다가 가슴이 먹먹해져서... 함께 나누어 보고자 올려봅니다.

     

    김제동씨의 아픈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지네요....

  •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