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9.05.28 15:57 http://cafe.daum.net/mindong1990/MnGi/15

    노무현 대통령님의 국민장 일정을 알립니다.


    함께 해 주십시오.


    ▶◀ 국민장 일정계획 ▶◀

      발인(봉하마을회관) 05:00

      봉하 출발 05:40

      영결식(경복궁) 11:00~12:15

      운구행렬(경복궁동문~서울시청광장) 12:15~13:00

      노제(서울시청광장) 13:00~13:30

      운구행렬(서울시청광장~서울역) 13:30~14:00

      서울 출발 14:00

      수원 연화장 15:30~17:00

      봉하 도착 17:00~21:00

     

     

    [봉하(김해)=뉴스엔 글 배선영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노무현 전(前) 대통령 노제에 가수 양희은 윤도현 안치환 등이 추모가를 부를 예정이다.

    김종민 장의위원회 행사기획팀장은 28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29일 서울 광장(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리게 될 노제 식전 행사에서 가수 양희은 윤도현 안치환 등이 추모가를 부를 것이다. 시간이 촉박한 관계로 어제부터 얘기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들 외에 그룹 '해바라기'의 이주 호도 참석 여부를 조율 중에 있다.

    이날 브리핑에서 김 행사기획팀장은 오는 29일 진행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집행 계획'의 세세한 일정을 밝혔다.

    알려진 바와 같이 노 전 대통령의 국민장은 29일 오전 5시 봉하마을회관에서 발인 오전 11시 경복궁 앞뜰에서 영결식 오후 1시 서울광장에서 노제를 거쳐 오후 3시 수원시 연 화장 승화원으로 이동해 화장을 한다. 이후 다시 봉하마을로 돌아와 오후 9시 김해시 봉화사 정토원에 안치된다.

    배선영 sypova@newsen.com / 정유진 noir1979@newsen.com

  • 신고
    Posted by 렛츠고

    09.05.28 10:04  http://cafe.daum.net/mindong1990/MnGi/13

    끝내 나를 울린 노무현의 자전거

     

    만난사람들 2009/05/24 11:26

    출처: http://v.daum.net/link/3238186/http://geodaran.com/1204

     

     

    울음을 몇번 참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침에 노트북을 켰을 때 뜬 노대통령서거 소식엔 그냥 멍했습니다. 
    관련 기사를 몇 개 읽어도 아무런 감정이 얹히지 않았습니다.
    얼마뒤 아침상이 차려진 거실로 나왔습니다.
    아내와 아이들은 오락프로를 보고 있었습니다.

    낮은 목소리로 "노대통령 죽었다."라고 했습니다.
    아내가 "뭐"하며 무슨 소리냐는 표정으로 날 쳐다봤습니다.
    아무 대답 않고 리모콘으로 다른 채널을 돌렸습니다.
    mbc에서 노대통령서거 소식을 전하고 있었습니다. 

    앵커의 뒤로 노대통령 모습이 비쳐지고 있었습니다.
    생전 영상들이 소식을 전하는 앵커의 목소리를 타고 흘렀습니다. 
    tv를 통해노대통령 모습을 보니 그때야 가슴 속이 뜨거워졌습니다. 
    목 아래 부분을 꽉 잡아맸습니다. 조금이라도 풀리면 울음이 터져나올 것 같습니다.
    애들과 아내와 같이 앉은 밥상에서 그런 모습을 보이기 싫었습니다. 

    울컥할 때면 눈을 테레비에서 뗐습니다. 이대로 가다간 쏟아질 것 같았습니다.

    "그냥 다른 데 보자"라며 결국 테레비채널을 돌렸습니다. 

    밥을 다 먹고 다시 노트북 앞에 앉았습니다. 
    다시 노대통령서거를 추도하는 네티즌들의 댓글과 글들을 읽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소식을 듣고 통곡하셨다는 분, 이럴수가 없다며 분에 못이겨 하시는 분, 

    그분들 한분한분의 이야기가 또 가슴의 눈물통을 찔러댔습니다. 
    이렇게 누가볼까 눈치보며 흘리는 눈물은 싫었습니다. 목 아래를 꾹 눌렀습니다.

    가방을 챙겨 봉하마을로 향했습니다.
    차안에서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든 사람이 바라보는 대통령으로서 얼마나 외로웠을까?

    자신의 감정을 내비치지도 못하고 꾹 삼켜야하는 그분의 심정이 얼마나찢어졌을까?

    바위에서 떨어지면서 또 얼마나 아프셨을까? 

    병원에 실려가면서 그 짧은 의식 중에 무슨 생각을 하셨을까? 
    이젠 눈물통이 출렁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눈물통을 부여잡고 봉하마을까지 운전했습니다. 

    봉하마을에 도착했습니다.
    노란리본을 보자 또 울컥거리기 시작합니다.
    봉하마을에 들어서자 눈이 충혈된 분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안울려고 애써 돌리며 커피를 한잔 삼켰습니다.

    민주당의원이 지나가자 명계남님이 왜 저 사람들 들이냐며 분해하며 오열하십니다.
    나도 눈이 그렁그렁해졌습니다.
    한방울 흘렀습니다.
    참다못한 눈물이 조금씩 맺힐 때면 슬픔 한모금이 삼켜졌습니다. 
    눈물을 안보이려 카메라를 눈에 갖다댔습니다. 
    목아래 쪽에 변통같은 아픔이 느껴졌습니다.

    혼자 울고싶었습니다.
    이렇게 남들 눈에 뛸라 걱정하며 울고싶지 않았습니다.
    아무도 없는 곳에서 홀로 시원하게 울고싶었습니다. 
    안경사이로 손가락을 집어넣고 흐른 한방울 눈물을 얼른 치웠습니다.



    그랬는데, 그랬는데 그만 이 사진을 찍으며 눈물을 주루룩 흘리고 말았습니다.
    노대통령운구차를 기다리는 시민들 위로
    노대통령님이 천연덕스럽게 자전거를 타고 오고 있었습니다. 
    순간 너무 큰 슬픔이 다가왔습니다. 슬픔이 너무 커 삼킬 수 없었습니다.
    훔칠새도 없이 볼을 타고 슬픔은 주루룩 흘러내렸습니다. 


    저 해맑은 표정을 보고 도저히 울음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한동안 카메라를 내려놓고 눈물을 고이 흘렸습니다. 콧물도 흘렀습니다.

    목아래의 변통이 사라지면서 시원해졌습니다.

    하늘을 처다봤습니다. 그를 절대 못잊을 것 같습니다.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