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일, 아이폰 첫산행!...바람 불어 좋은 날!

한명숙 뇌물수수 억지 기소에 대한 법원의 무죄 판결과 성상납 검사 리스트 폭로로 인해 시작부터 패색이 짙었던 한나라당이 천안함 침몰 사고를 계기로 어설픈 "북풍"을 광풍으로 만들어보려고 그리도 갖은 애를 썼건만, 우리나라 국민들의 민심은 역시나 냉철하군요...


   오후 11시 15분 현재, 서울시장선거 개표율 9.6% 결과, 한명숙 1.45%앞서, 3000표차 역전!

천안함을 이용한 북풍 한설이 워낙에 선거판을 흔들어 놓았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올 개연성에 대해서는 누구도 쉽게 장담하지 못한 게 사실이죠. 그저 혹시나...하는 일말의 기대를 안고 조마조마 지켜보아야 했는데... 막상 선거 개표 결과가 대구 경북만 제외하면, 서울-경기-인천-강원-충남은 물론, 심지어는 경남에서조차 초박빙 접전 구도가 벌어지는 상황을 보면서, 국민들이 이명박 정부에 대해 쌓인 스트레스가 그동안 얼마나 컸었는지가 여실히 증명이 되는군요...

누가 뭐래도, 서울시장 선거가 가장 큰 승부의 척도가 될 터인데, 설령 박빙의 차이로 야당이 승리를 놓치는 경우가 생긴다 하더라도, 이 정도 결과라면 사실상 이번 선거는
 "MB정권 심판론이 '북풍'을 침몰시켜 버린 것"으로 평가해도 충분할 듯 싶습니다.

아침 일찍 집사람의 재촉에 맨발에 슬리퍼만 끌고서 집 바로 뒷쪽에 있는 기표소로 나갔는데요...  의레, 아침잠 없는 동네 어르신들께서 평소답지 않게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이 조금 걱정스러웠습니다... 내심 솔직한 심정으로는, 60대 이상 어르신들은 차라리 투표를 안 하시는 편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불순한 생각마저 들었더랬습죠...

이럴 땐 차라리 모든 것을 하늘에 맡기고 편하게 마음을 비우는 것이 훨씬 정신 건강에 이로운 법, 아침 요기를 대충 하고는 느긋이 베낭을 둘러메고, 북한산으로 향했습니다...

날씨는 청명하고, 바람은 선선하여, 산행하기에는 더 없이 상쾌하고 좋은 날이었습지요...
계절은 이미 여름으로 들어서는 초입이라, 예년 같으면 수박이며 여름 과일을 즐겨 먹어야 할 철이건만, 강원도 산간지역에는 냉해까지 발생했다는 소식이 있어, 한편으론 걱정스러운 마음도 없지 않았지만서도...
어쨌든, 등산 하기에는 딱 좋은 날씨였고, 덕분에 디카 수준이지만, 사진도 참 깨끗하고 맑은 풍경들이 많이 잡혔더군요...

무엇보다도 오늘 산행에서 기념할 만한 일은,
아이폰과 함께 동행한 첫 산행이었다는 점입니다....
하여, 산행을 하는 중간 중간에 [페이스북]의 사진첩을 열어서 괜찮은 장면들이 잡힐 때마다 아이폰의 카메라 셧터를 눌러서, 실시간으로 모바일 포토 포스팅 작업을 시도해 보았더랬습니다....

중간에 배터리가 떨어져서 아쉽게 그쳤지만, 계곡과 능선을 가리지 않고 시원하게 뚫리는 대한민국 무선인터넷 서비스망의 파워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면서, 무선통신 기술이 우리네 삶을 어떻게 바꿔 나가는지 실감하지 않을 수 없더군요...

오늘 실시간 무선 포스팅으로 올린 산행 사진첩을 펼쳐 보시려거든 아래 페이지 링크를 접속하시고,
이왕 찾아오시는 분이시라면ㅡ 제 페이스북에 친구 맺기 신청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http://www.facebook.com/#!/album.php?aid=2063845&id=1492330835

아울러, 디카(Samsung VLUU i85) 수준이긴 하지만, 나름 구도가 괜찮게 잡힌 컷들 추려서 아래 올려드리니 즐감하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
벌써 또 토요일... 한 주가 훌쩍 지났다.
봄의 일주일은 다른 계절의 일주일보다 훨씬 빠르다.
왜냐고?
꽃이 피었다 지기 때문이다.

일주일새 못보던 꽃몽리가 어느새 활짝 피고,
지난 주에 피었던 꽃오리들은 금새 사그라지기 시작한다.
중턱에 피던 몽오리가 꽃이 잡히고,
꼭대기 가지 끝에도 푸르스름한 기운이 돈다.

남쪽 기슭으로만 피던 꽃이
북녘 골짜기로도 드문드문 보이기 시작하고,
물가 양지바른 곳에 피던 꽃들이
돌틈 바위 사이에서도 자태를 드러내기 시작한다.

이 모든 것이 모두 일주일 깜빡 사이에 일어나고
다음 주에 꼭 들러봐야지 하지만, 가보면 그 때는 이미 지고 없다.
그런 게 봄이다!!



















신고
Posted by 렛츠고

이제는 묵은 습관처럼, 토요일 오전이면 베낭을 둘러메고 북한산으로 향한다.
벌써 3년이 넘었다.
해를 이어 계속된 몸의 이상신호에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되겠다 싶어서, 한여름 뙤약볕을 불구하고 북한산 주말산행을 시작한지가 어느덧 훌쩍 세 해가 넘은 셈이다.

덕분에 그동안 불광동 초입의 수리봉(족두리봉)에서부터 향로봉-비봉-사모바위-문수봉으로 이어지는 남부주능선....
정릉-형제봉-보현동으로 이어지는 동남 능선
구파발 산성입구관리소에서 의상봉-용출봉-용혈봉을 지나 다시 문수봉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능선....
반대 북편으로 원효봉-염초봉-백운대로 이르는 험한 릿지 능선 코스에 이르기까지... 북한산 전역을 거의 누빈 셈이다.

그 중에서도 비교적 평탄한 길로 비봉에 이를 수 있는 탕춘대 산성 돌담 위 코스를 오랜만에 밟다가 커다란 왕벌 한
마리가 끝없이 이어지는 산성길 민들레 꽃다지 무리를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꽃술을 빨고 있는 장면을 만났다. 
십여 분이 넘게 실랑이를 했건만, 자동 디카의 한계일까, 좀처럼 제대로 된 한 컷을 만들 수가 없었다.

5배줌으로 잡은 디카는 암만 잘 나와 봐야 나중에 큰 사진으로 펼쳐보면 뿌옇기가 그지 없고, 초점이 선명하지 않아서 씨름한 것에 비하면 좀처럼 만족스럽지가 못하다....
아무튼, 탕춘대 길을 오르다 향로봉이 머리 위로 바라보일 쯤 해서 오른쪽으로 비스듬히 빠지면 향로봉을 옆으로 돌아가는 샛길이 있다. 이 코스는 상대적으로 사람들이 적은 지라, 오랜만에 길을 바꿔 잡고 가다가 문득 사람의 발길이 아주 드문 듯한 바위 코스를 밟았더니, 아니나 다를까 그 곳에 북한산의 가을이 잔뜩 묻어 있었다.

아래는 거의 다 그 곳에서 잡은 컷들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