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 오후 느지막이 여름 동안 쉬었던(?) 예전 모임 동료들과 월례 정기산행을 했더랬습니다.
가을 바람이 선선하여, 구기파출소 뒷편으로 나있는 소로길을 따라 올라서,
탕춘대 산성 능선길로 올라 향로봉 쪽을 향했습니다....

옛절터로 빠지는 이정표를 조금 지난 향로봉길 초입에서 잠시 사과 한 쪽을 나눠먹으며 다리쉼을 한 뒤,
서편으로 바라뵈는 족두리봉 방향으로 길을 틀어, 옆 능선으로 올라 타고,
독바위 쪽으로 내려오는 코스를 잡았더랬습니다...

아침엔 비가 내리다 점심땐 말짱 개었다간 다시 소나기가 쏟아지는 변덕을 부린 게 미안했던지,
해지는 석양녘의 서편 하늘이 두터운 구름을 뚫고 아름다운 서광을 쏟아 내더군요....
덕분에 오랜만에 하늘 서광의 모습을 디카로 담을 수 있었습니다. 

독바위역 아래쪽 간이 주점에서 막걸리 한 사발에, 가을 전어구이 대신 돼지 두루치기 한 양푼과
녹두전 한 판을 얹어서 가을풍류를 즐기다 헤어졌습니다.
사진 몇 장 구경하시고, 공기 좋은 가을, 종종 산행으로 자연과 벗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은평구 불광제1동 | 독바위 동편 마루능선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렛츠고

오랜만에 금요 산행! 
그것도 사무실 퇴근을 마치는 길에 베낭을 바로 둘러멘 금요 저녁 산행이었습니다.

시간상 제약으로 긴 코스를 잡을 여유는 없으니...
6호선 지하철을 타고 가까운 불광역에서 내려 바로 이마 위로 바라다뵈는 수리봉을 직선 코스로 잡았습니다...

제법 가을의 초입을 넘어서고 있는 백로라....
해질 녁의 가을 하늘은 여느 때보다 맑고 푸르른 모습입니다...

저녁 산행의 가장 큰 장점은 주말 산행처럼 사람들의 발길이 붐비지 않는다는 것이 가장 좋은 점이지요...
호젓하게 홀로 걸음으로 누구 보폭에 맞출 필요도 없이... 앞서거니 뒷서거니 누구에게 밀리거나 쫓길 일도 없이
내 걸음 편한대로, 마음 따라 걸음 따라 옮기면 그만이지요....

예전 같았으면 서너 번은 족히 쉬어 가야 했을 오르막길을,
이젠 딱 두 번 쉬고 30여분 만에 정상에 오릅니다....

족두리봉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한 수리봉.... 꼭대기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자면,
마치 넓디 넓은 고막 껍질 위에 올라서 있는 듯한 느낌을 주곤 하지요...
바위의 형상이, 움푹 움푹 골을 지어 패인 모습이 마치 결이 가지런히 나있는 고막 같다는 느낌을 받거든요....

수리봉 정상에 섣다 내려오는 길에 벌써 해가 서산으로 내려서기 시작하네요....

얼른 사진 몇 컷을 챙기고... 염초봉으로 향하는 능선을 우로 젖히고 왼쪽길에 접어들어
독바위 아래로 향하는 바윗길을 내려섭니다....

서편으로 향하는 길이라... 불광역과 연신내를 배경으로 하여 멀리 김포의 하늘을 가르는 석양의 노을이
나름 가을의 정취를 만들어 주더군요....

가을입니다... 모두들 더 알찬 수확 거두시길.....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
첫 눈이 내린 산은 늘 나의 마음을 유혹한다.
설 명절을 앞둔 날이라, 몸과 마음을 정갈하게 할 겸 새벽에 사우나에 가리라 일찌감치 마음을 먹고 잠들었더랬는데, 아침 눈을 뜨고 세수를 하면서 창밖을 보니 사위가 흰 눈이라....

그 희고 차가운 눈이 내 발길을 다시 산으로 유혹하는데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
사우나는 산에 다녀와서 해도 충분한 일이니까....

주섬주섬 아침을 챙겨먹기가 무섭게 베낭 하나 달랑 둘러메고 디카 하나만 넣고 집을 나섰다.
버스로 마포구청역에 내려 6호선 지하철을 갈아타고 불광역을 통과, 독바위역에서 내린다.
막 에스컬레이터를 올라 중간 쯤 가는데, 반대편 내려오는 에스컬레이터에 탄 한 무리의 등산객들이 소리친다.

"지금 산에 못 가요, 눈이 많이 와서 입산 통제한대요...."

아뿔사!! 이런 낭패가 있나...  겨울 북한산행이 한두 번이 아니건만, 입산통제로 발걸음을 돌리는 경우는 여태껏 한 번도 없었는데...  반신반의... 하지만 어쩌랴... 한두 명도 아니고 떼를 지어 돌아내려오는 데야 괜히 헛걸음할 필요가 없지 않은가...
오르던 승강기를 내려 다시 플랫폼으로 내려와 돌아가는 지하철을 기다리자니 영 기분이 개운치를 않다.

웬지 그냥 돌아서기에는 찝찝한 마음.... 혹시 또 모르는 일... 휴대폰을 꺼내들고 114를 눌렀다...
"북한산 국립공원 안내소 좀 부탁합니다..."
"고객님, 북한산 국립공원 안내소 말씀이십니까?  북한산 국립공원 안내소 연결해 드리겠습니다...
...고객님, 우이동도 있고 종로도 있고 여러 군데인데 어디를 찾으시나요?"
"종로 쪽으로 알려 주세요...."

이어서 연결되는 안내번호 숫자 나열이 채 끝나기도 전에 1번 버튼을 눌렀더니, 안내중이던 번호로 연결된다.
"오늘 입산이 완전히 통제된다는 데 전부 갈 수가 없는 건가요?"
"아, 아침에 대설주의보가 내려 통제했었는데, 좀 전에 해제했습니다. 가셔도 됩니다."

ㅋㅋㅋ  그러면 그렇지.... 이 정도 눈으로 입산이 통제될 리가 없다.
지하철 기다리던 걸음을 바로 되돌려 다시 승강기를 오르기 시작...
독바위역은 출구가 하나 뿐인데, 워낙 지하가 깊어서 승강기만도 4-5번을 올라야 지상으로 나온다.

중간에 아니나 다를까 두세 명의 등산객 무리가 승강기를 올라가는 나를 보더니 걱정스럽게 한 마디 거든다.
"지금 입산 통제되어 못 간다는 데요..."
"아! 방금 전에 해제되었답니다!!"
나는 의기양양하게 새로운 소식을 제일 먼저 접한 아이같은 마음으로 대꾸해 주고는 기분좋게 산으로 향했다.

역쉬... 국립공원측의 입산 통제가 결과적으로는 나의 산행을 호젓하고 번잡스럽지 않도록 도와준 셈이 되었다.
평소 같으면 이런 첫 눈 쌓인 설경을 보자고 나름 붐빌만한 경관이었건만,
세밑 귀향길에, 아침 입산통제까지 겹친 덕분인지, 산길에서는 사람 찾아보기가 쉽지 않을 정도로 호젓했다.

덕분에, 정진매표소에서 시작해서, 사람 없는 수리봉(족두리봉)을 거쳐, 향로봉을 옆으로 끼고 돌아 비봉에서 사모바위 지나 문수봉 올라 대남문에서 구기파출소에 이르기까지 눈 덮힌 산행길 5시간이 족히 즐거웠던 길....

눈이 있어 즐겁고, 그 눈을 보는 나의 눈이 또한 즐거우니 이 아니 기쁜 일일손가....
눈 있는 이들은 보시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