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5.22 계룡산 연천봉에서 내려본 석양의 빛... 2009.5.14



어느새 한 주가 훌쩍 지나버렸다.
속세에 찌들어 묵은 마음의 때를 씻을 수 있을까 하는 약간의 호기심어린 기대를 안고,
마음병에 걸려 두해 넘게 고생하고 계신 아버님을 모시고 계룡산 신원사 아랫 마을의 마음수련원을
찾았던 게 지지난 5월 첫주의 토요일이었다...

내가 처음으로 마음수련원이란 곳을 알게 된 것은, 예전 직장의 사장님으로부터
[가야산으로의 7일간의 초대]라는 책을 한 권 읽어보라고 선물받았던 때였다.
그 때가 2003년이나 2004년쯤 무렵이었을 터이니, 족히 5년은 넘었음이 거의 확실하다.

내용인즉, 나름 잘 나간다 싶은 저자가 일도매진한 끝에 불과 일주일 만에 우주의 철리를 보고
깨달음에 이르러, 스스로 감격을 주체하지 못해서 책으로 소개한다는 것이 어렴풋한 기억이다.

그 뒤로도 마음수련원을 다녀온 몇몇 주변인들의 추천으로 늘 어떤 곳이길래 그 짧은 기간 동안에
사람의 마음을 바꾸어 놓을 수 있다는 것일까 늘 궁금해하던 차에,
어버이날을 낀 황금연휴를 핑계 삼아 그동안의 지적 호기심을 풀기 위한 수련행차에 나선 것이다.

두 해 전 칠순잔치 잘 마치시고 난 뒤, 졸지에 전립선암 초기라는 진단을 받아
전립선 절제 수술을 받으신 뒤로 신경쇠약 증세가 도져서 심신의 기력을 급격히 잃어버리신
아버님을 모신다는 명분 아닌 명분을 덤으로 얹어서...

아버님은 입소일부터 연일 주야로 계속되는 사진 버리기 수련 앞에, 일주일을 겨우 버티셨고,
첫 주 과정이 끝나기가 무섭게 퇴소를 고집하셨다.
할 수 없이 광주의 신경정신과로 진료를 받도록 모셔 안내해 드리고,
난 내친 김에 좀 더 뿌리를 캐보자는 심정으로 수련원의 2과정을 등록하고 한 주를 더 눌러 앉았다.

마음수련원 논산 본원은, 다른 것은 몰라도 자리와 풍광 만큼은 정말 빼어난 곳이다.
동북편으로는 계룡산의 전체 줄기가 병풍처럼 빙 둘러 뒷쪽을 받치고 자리하고,
남쪽 앞편으로는 적당한 평야와 높낮은 구릉이 어울어져 전형적인 임산배수형의 길지로 보인다.

입지야 어찌되었든 솔직히 마음수련의 방법은 내게는 그리 효험이 없었다.
그들의 말마따나 살아온 지난 삶에 대한 나의 진정어린(하늘을 감동시켜야 한다고 요구한다) 참회나
회개가 터무니없이 부족한 때문일 수도 있겠고,
혹은 그동안 여기저기서 주워들은 알음알이 지식들이 너무 쓰레기처럼 내 마음을 뒤덮고 있어서
기존 것을 비우지 않아 새로운 것을 채우지 못한 탓일 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주야로 아침부터 심야까지 쉬지않고 이어지는 '죽이고 버리기' 명상의 연속 수련 과정에,
몇 번이나 치밀어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서, 그 자리(수련장)를 벗어나고 싶었고...
2주차 목요일 오후 명상 수련 중에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쉬는 시간을 틈타 자리를 떨치고 나와버렸다.

막상 나오긴 했으나 어디로 갈까... 조금 애매했다.
분명 숙소에 남아 있거나 누워 있으면 도움 강사들이 찾아와 미주알 고주알 늘어놓을 게 분명했다.
일단 수련원을 벗어나기로 작정하자, 뒤로 펼쳐진 계룡산 봉우리 병풍이 나를 유혹했다.

날씨는 그지 없이 맑고 화창하고, 하늘은 푸르다.
수련원을 벗어나 걷는 아스팔트 옆 가로에는 초여름 아카시아 꽃향기가 발걸음을 재촉한다.

포장도로를 따라 10분 정도 걸어 올라가니 곧바로 신원사 입구...
동학사 입구와는 비교하기가 힘들 정도로 한적한 시골 마을 풍경이다.
버스 종점 정류장 공터 모습이 마치 70년대 새마을운동 시절 같은 느낌을 준다...
좀전에 지나쳐온 논가의, 모란인지 작약인지 화려한 꽃밭과는 묘한 대조를 이룬다.





2천원의 문화재관람 티켓을 끊고 5분쯤 걸어 올라가니, 허름한 신원사 안내표지판에
4천왕상이 모셔진 절 입구가 입을 쩍 벌린다...





이미 시간은 오후 4시를 지나고 있어, 한가하게 절터만 노닐다가 오고 말 수는 없었다.
이왕 내친 발걸음 계룡산 한 봉우리라도 밟고 내려오마고 결심하고 발걸음을 재게 놀렸다.




갑사로 넘어가는 고개마루까지는 3킬로가 못되어, 잰 걸음으로 올라가니 두 시간이 채 안걸렸다.
평일에다 늦은 오후인지라, 올라가는 등산객은 혼자 뿐!
내려오는 등산객 달랑 4-5명만 만났을 뿐, 정상에 이르기까지 내내 혼자 묵묵히 걸었다...

정상에서 만난 한 아주머니께서 살갑게 보온병 뚜껑으로 커피 반 잔을 만들어 선사해 주어서,
잠시 입술을 축이고...

고개마루 서편으로 200미터쯤 위쪽에 자리한 연천봉...
계룡산 여러 봉우리 중에서도 기의 형세가 제일이라는 연천봉에 올라 사방을 내려다 보았다...
풍수를 모르는 상식인이 보기에도 내리 보이는 지형의 기세가 범상치가 않다...



동북편으로는 아래쪽에서 병풍으로 보였던 계룡산의 연봉들이 줄기줄기 손에 들어올 듯 잡히고,
남서편으로는 넓디 넓은 방죽(저수지) 두 개가 쌍으로 펼쳐지며,
서산 길을 재촉하는 태양 빛을 수면 거울로 받아 눈이 부시게 반사한다.





연천봉 꼭대기에서 뒤늦게 올라온 남도의 풍수집안 후손 등산객 한 분이 연신 가계 조상님들의
탁월했던 예지력과 지관 능력에 대해 쉬지도 않고 자랑처럼 수다를 늘어놓으신다.
6.25 전란을 미리 감지하고 제자들과 더불어 제주도로 피신을 했다는 얘기로부터,
명당 자리는 음덕과 선업을 쌓는 만큼만 하늘이 점지해주는 것이지,
지관의 개인적인 능력으로 찾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둥....



오랜만에 북한산이 아닌  산에서 굽어보는 산야의 풍광이 무척이나 새로왔다.
결혼 전에 동학사 쪽으로 올라와 본 이래 근 10년만에 두번째 찾는 계룡산행!
한두 컷을 마음 속 추억으로 남겨둔다...

* 혹, 마음수련원에 대해 궁금한 분이 계시다면 그것은 다른 곳에 기회를 만들어 글을 남겨둡지요.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