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시] 뼈 마디마디로 진실의 자식이고자 한 사람 / 고은
하니Only
» 고은 시인
뼈 마디마디로 진실의 자식이고자 한 사람
-- 리영희 선생 별세에 부쳐
                                 고 은

우리한테 기쁨이나 즐거움 하도 많았는데
배 터지게
참 많이 웃기도 웃어댔는데
그것들 다 어디 가버렸습니까
슬픕니다
가슴팍에 돌팔매 맞았습니다


리영희 선생!


지금 만인의 입 하나하나

제대로 말 한 마디 못하고

그냥 캄캄한 슬픔으로 울먹이는데
마음 한쪽 가다듬어
이 따위 넋두리 쓸 사람도 있어야겠기에
그렇습니다
만인이 선생님이라 선생이라 고개 숙이는데
당신께 형이라 부르는 사사로운 사람도 있어야겠기에
이제 막 이 이승의 끝과
저승의 처음이 있어야겠기에
황진 몰려오는 날
돌아봅니다
당신의 단호한 각성의 영상
당신의 치열한 형상


그리도
지는 해 못 견디는 사람
그리도
불의에 못 견디고
불의가 정의로 판치는 것
그것 못 견디는 사람
그리도 지식이란 지식 다 찾아가건만
그 지식이 행여
삶의 골짝과 동떨어진 것
윗니 아랫니
못 견디는 사람


그리도
뼈 마디마디로 진실의 자식이고자 한 사람
허나 옥방에서
프랑스어판 레미제라블 읽으며
훌쩍훌쩍 울었던 사람
죄수복 입고
형무소 밀가루떡 몇 개 괴어 놓고
1평 반짜리 독방에
어머니 빈소 차리고 울던 사람
그럴수록 뼈 마디마디로 진실의 자식이고자 한 사람


시대가
그 진실을 모독하는 허위일 때
또 시대가
그 진실을 가로막는 장벽일 때
그 장벽 기어이 무너뜨릴 진실을
맨앞으로 외쳐댄 사람


그런 어느날 밤
지구 저쪽에서
사상의 은사가 있다 한
그 은사로 젊은이들의 진실을 껴안은 사람
아니
고생만 시킨 마누라 생각으로
설거지를 하다가
설거지 못한다고 꾸중 들은 사람


아시아의 아픔
조국의 아픔
조국에 앞서
사회의 아픔
아니
세계 인텔리의 아픔으로
등불을 삼았던 사람


대전 유성병원 침대에서
껄껄 웃다가
그 웃음 틈서리로
아무래도
아무래도
이번은 내줄 수밖에 없겠어
하고 슬며시 내보이던 사람


환장하게 좋은 사람
맛있는 사람
속으로
멋있는 사람
벅찰 역사 차라리 풍류일러라
아름다운 사람


리영희 선생! 형! 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
  • 09.06.02 18:30 http://cafe.daum.net/mindong1990/MnGi/21



    전문 출처: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gCode=all&arcid=0921308518&code=41111111

    님을 보내며

    부엉이바위에서 뛰어내린 님

    활짝 웃으며 내 안으로 들어왔어요.

    그 자리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 돋았답니다.

    나는 거기에 속삭여요.

    님은 씩씩하게 살았고

    그리고 멋지게 떠나셨지요.

    나는 님 덕분에 아주 행복하고

    님에게 무척 미안하지만

    더는 님 때문에 울지 않을 거예요.

    님을 왜 사랑했는지 이젠 말할 필요가 없어서

    님을 오래 사랑했던 나는 행복해요.

    님을 아프게 했던 정치인이 상주 자리를 지키고

    님을 재앙이라 저주했던 언론인이 님의 부활을 축원하니

    님을 깊이 사랑했던 나는 행복하지요.

    님이 떠나고 나서야 님을 발견한 이들이 슬피 울어주니

    님의 죽음까지도 사랑하는 나는 행복하답니다.

    노트북 자판을 가만가만 눌러 작별의 글을 적었던

    그 마지막 시간의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해서 미안해요.

    살 저미는 고통을 준 자들에게

    똑같은 방법으로 복수할 수 없어 분하구요.

    나란히 한 시대를 걷는 행운을 누리고도

    고맙다는 말 못한 게 마음에 걸리지요.

    시간을 붙잡을 수 없으니

    이젠 님을 보내드려야 하네요.

    노무현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편안히 가십시오

    내 마음 깊은 곳으로.

    아주 작은 비석 하나 돋아난 그곳에는

    봄마다 진달래 붉게 터지고

    새가 울고

    아이들이 웃고

    청년들이 노래하고

    수줍은 님의 미소도 피어나겠지요.

    그 흐드러진 꽃무덤에서

    다시 만날 때까지

    행여 잠결에서도 절대

    잊지 않으렵니다.

  • 신고
    Posted by 렛츠고
  • 09.05.28 13:43 http://cafe.daum.net/mindong1990/MnGi/14

    기존 언론에서 보도되지 않았거나, 비중은 있는데 단신 보도한 내용을 전합니다.

     
    "아들아, 이런 대통령이 있었단다."

    인터넷 언론 <오마이뉴스>의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게시판에 '타잔'이라는 누리꾼이 쓴 글의 제목이다. 그랬다. 전국 곳곳에 세워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에는 어린 아이의 손을 이끌고 온 젊은 부모들이 많았다. 그들의 심정이 딱 저 글의 제목과 같지 않았을까.

    아직 죽음이 무엇인지 모르는 어린 아이들은 영정 사진 속 주인공이 누군지 모를수도 있다. 하지만, 먼 훗날 어른이 돼 어린 날의 기억을 되짚어보면, 부모님이 왜 자신을 그곳으로 데려갔는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어린 아이에게도 감사를 표한 유시민 전 장관


    서울역 광장 공식분향소에서는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상주 중 1명이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유시민 전 장관의 오랜 인연을 감안하는 사람들이라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아들'이 서울에서 상주로 추모객들을 맞이하고 있다는 사실에 애틋한 감정을 느꼈으리라.

    유시민 전 장관은 추모객들과 악수를 나누며 "미안합니다" 그리고 "면목없습니다"라는 말을 남긴다. 서거 직전, 담배를 피우고 싶어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 앞에 담배를 바친 그의 모습 또한 추모객들에게는 기억이 남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미안합니다", 그리고 "면목없습니다", 어쩌면 추모객들에게 남긴 인사이면서도 자기 자신을 향한 자책일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시민 전 장관은 부모를 따라온 어린 아이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직접 봤다면, 정치인의 의례적인 제스처가 아님을 느낄 수 있었을 것이다.

    인연의 힘, 유시민 전 장관 어머니의 "내 아들아..."

    인연의 힘은 강하다. 진심 어린 인연은 그 진심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시킬 수 있다. 노무현과 유시민, 두 사람은 그랬다. 그들은 정치적 어려움 뿐만이 아니라 인간적 어려움까지 함께 했던 '친구'였다. 어려움을 함께 했던 사람들의 인연은 그만큼 진할 수 밖에 없다. 그 진한 인연의 힘이 진심을 만드는 것이다. 그 진심이 통했기 때문일까. 많은 사람들이 유시민 전 장관과 악수를 나누며 서로 위로하길 원했다.

    추모객 중 할머니 한분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을 보자 복받쳐오르는 눈물을 참지 못하고 오열했다. 유시민 전 장관이 부축하며 곁에서 할머니와 같이 절했다.

    "아들아...내 아들아..."

    알고 보니 할머니는 유시민 전 장관의 어머니였다. 유시민 전 장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아들'이었다면, 노무현 전 대통령은 유시민 전 장관 어머니의 '또 다른 아들'이었다.

    "좋은데 가셨으니까 좋은 일 많이 하셔야죠. 이미 가셨으니까. 좋은 일 많이 하실거에요. 좋은 나라에 가셔서요. 그것 밖에 바랄 수가 없잖아요. 이제는 믿을데가 없잖아요."

    어머니의 진심어린 슬픔을, 모자란 필력으로는 전할 수 없음에 안타까움을 느낀다. 진심어린 인연으로부터 비롯되는 진심어린 슬픔, 진심의 힘이 얼마나 큰지를 알 수 있었다.

    고인을 향한 추모의 발길은 끊이질 않는다. 역사의 현장이었다. 역사상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대통령으로 역사에 남을 노무현 전 대통령, 하늘에서 내려다 보고 있는 것일까. 넉넉한 웃음과 함께 흐르는 땀을 닦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모습은, 그렇게 저마다의 가슴 속에 새겨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 박형준 , 영상 = 미디어몽구 공동취재]


    영상과 글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 view on (추천) 클릭해 주세요. (로그인 없이 가능)

  •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