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초여름 기운에, 늦은 오후 시간! 여느 때처럼 베낭을 둘러메고 북한산으로 향합니다...

목동 뒷편 용왕산 언저리, 근린공원으로 바뀐 얕은 산자락 밑에 위치한 집에서 새로 뚫린 9호선 염창역까지 자전거로 3분!
역입구 자전거 보관소에 바이크를 매어놓고, 601번이나 607번 시내버스를 타고 성산대교를 지나기만 하면 두 정거장 만에 마포구청역 앞에 내려주지요. 여기서 내려 불광동, 연신내 방향으로 가는 6호선 열차로 갈아타면 불과 20분 이내에 북한산 자락이 바로 눈앞에 펼쳐지는 곳에 도착합니다....

제가 가장 즐겨 가는 코스는, 사람이 많아 혼잡한 불광역을 피해서, 한 정거장을 더 가면 6호선의 회차지점인 독바위역에서 내려, 불광사 입구를 지나 바로 바윗길을 타고 독바위로 올라타거나 아니면 오른쪽의 정진골을 타고 수리봉으로 올라서 향로봉을 거쳐 비봉-사모바위를 넘어 내려오거나 내쳐 문수봉까지 더 가서 구기터널 쪽으로 내려오는 코스입니다...

어제는 모처럼만에, 독바위 골짜기의 왼편 암벽을 타는 코스를 넘어 서북편으로 빠지는 능선의 끝자락에 자리한 넓은 바위마당을 지나 선림사 쪽으로 내려오는, 짧지만 아기자기한 코스를 밟았더랬지요... 통상 걸음으로 가면야 두 시간이 채 걸릴까 싶은 단촐한 노선이지만, 어제는 길가에 핀 화사한 철쭉 꽃무리를 구경하면서 카메라 셧터 눌러가며 쉬엄쉬엄 걸었더니 4시에 출발한 산행이 7시 30분이 다 되어서야 내렸던 독바위역으로 돌아오게 되더군요...

불과 두 주 만에, 진달래는 이미 시들어 꽃잎 마른 자국 위로 푸른 이파리들이 무성하기 시작하고, 옆 자리에는 이제 연분홍 산철쭉들이 봉긋하게 봉오리를 내밀고 수줍은 듯 꽃을 펼치기 시작하더군요.... 진달래보다는 진한 맛은 덜하지만, 연두색 푸른 빛깔 산길을 요란하지 않게 수놓은 철쭉군들은 그 자체로 보는 이의 걸음을 멈추게 하고, 잔잔한 기쁨을 선사합니다...

세상사는 늘 지지고 볶고 싸우고, 속이고 속는 진흙탕 구정물 같은 일들의 연속이지만, 짧은 산행길 서너 시간만은 아무 것도 속이지 않고 누구도 배신하지 않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과 마주하며, 세상을 관조하고 내려다보게 됩니다....
일주일의 비즈니스 전선에서 쌓은 긴장을 매주 하루나마 이렇게 자연과 마주하며 풀지 않으면 아마도 제 정신건강이 제대로 유지되기는 어려울 겁니다...

신록이 무르익기 시작하는 독바위골 골마다의 모습, 디카 풍경과 함께 옅보고 느껴보시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

경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신정 연휴 기간 중엔 가족들과 함께 무얼 할까 고민하다가, 아바타를 보기로 의견을 모았더랬습니다.
하지만, 가까운 극장은 연휴 기간 내내 연일 매회 매진이거나, 기껏 좌석이 있다고 해서 자리 찾아보면
맨 앞 구석이나 맨 뒤 후미진 구석 자리뿐....

차라리 바쁜 휴일중에 가느니 한가한 월요일 오전에 가자고 결심하고, 티켓을 예약해 두었건만....
오늘 아침, 다급한 집사람의 호들갑....
이유 불문하고 당장 예매 취소하라고 난리입니다....

이유는??
텔레비전 뉴스를 코 앞에 들이대는대야 유구무언!
아침 식사 마치기가 무섭게 컴퓨터를 켜고, 구입했던 예약티켓을 바로 취소해 버렸습니다...

잘한 결정인지, 조금은 아쉽기도 했는데...
점심 먹고 눈발이 잠시 그치길래, 옥상 눈을 쓸어내야지 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옥상문을 연 순간....
아연한 장면과 함께, 집밖으로 아예 나가지 않은 것 자체가 정말 잘한 일임을 실감치 않을 수 없더군요....

지리산 밑이 고향인지라, 어렸을 적 겨울에 눈이 많이 내리면 30센티 이상 무릎까지 푹푹 빠져들곤 했던 기억이
종종 있지만, 서울에서 이렇게나 많이 쌓인 눈을 구경해 보리라곤 생각도 못했었습니다.

이유는??
78년에 서울로 전학을 온 이래, 딱 30년 동안의 서울 생활 중에 이렇게 눈이 많이 쌓인 적은 분명 없었으니까요....
아무튼, 교통사고에 눈피해에, 뉴스에서는 온통 사건 사고 취재 기사로 정신이 없었지만....

새해 첫 대설이 마치 하늘에서 쏟아져내린 쌀가마니 마냥 푸짐하고 수북하게 쌓였으니,,, 그 모양 그대로,
올 한해는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함박눈같은 대박들이 여기저기서 퍽 퍽 터졌으면 좋겠습니다....

정말로 기록적인 눈발, 믿기지 않았지만,
옥상 난간 보호벽 위로 수북이 쌓인 눈덩이 속으로 쓰레받이로 구멍을 내니까,
붓털 하나 안 건드리고 자동 디카 셔터만으로 아래와 같은 모양의 수채화같은 풍경 사진을 얻었으니...

어떠세요?  믿으셔야겠죠...
사진이 아까와서, 파워포인트로 숫자 몇 개 더 타이핑해서 1월달 즉석 셀프 카렌다 한 장 만들어 보았습니다.


 
* 사진 원본 이미지 파일과 파워포인트 파일을 아래 별첨해 놓으니 필요하신 분은 퍼 가세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2동 | 목2동 근린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렛츠고

퇴근 시간이 다가옵니다.
아니나다를까, 어쩌면 싶었던 전화벨이 울립니다.
손님들이 찾아 오시겠답니다.

바로 퇴근해야 할 이유가 사라졌습니다.
아니, 손들이 올 때까지 기다려야 할 일이 생겼습니다.
창문 너머로 서쪽 하늘을 봅니다...

이게 웬걸...
앞 건물 유리창을 사선으로 비추며 비스듬히 쏟아지는 저녁 햇살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붉으죽죽한 서광 뒷편으로 환하게 반사되는 구름의 빛깔들...

노을입니다.
일년에 몇 번 있을까 싶은, 저녁 지는 햇살의 장관이 순간적으로 뇌리를 스칩니다.
망설임도 잠시... 책상 모서리 디카를 챙겨 들고 뒷산 홍대로 발걸음을 놀립니다...

위로, 더 위로...
홍대 후문 뒷쪽 산비탈을 타고 올라 떨어지는 해를 잡으려 보지만...
애석하게도 나뭇잎과 가지에 가려서, 지는 해를 못내 따라 잡지 못하고 아쉬움을 토합니다.

다행히, 계단을 내려올 무렵....
해는 이미 구름 사이로 자태를 감추었지만, 그래도 남은 여광이 하늘을 붉게 물들입니다...
더 이상 말은 필요 없습니다.  그냥 연신 셔터를 누를 뿐!

서울 하늘도 가끔씩은 볼만 합니다.
서울 사는 재미도 그래서 가끔은 있습니다.
9월 11일 해질 녘, 서편 가을 하늘의 노을이 정말이지 장관입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강동 |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