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끝자락!  지난 금요일, 1박 일정으로 회사 워크숍이 있어 양평 한화콘도에서 새벽 늦게까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새벽 3시가 넘어서야 잠이 들었습니다.  다행인지, 10월의 마지막밤은 근처 용문산에서 대학교 시절에 함께 고락을 나누었던 동기들의 가족모임이 예정되어 있었기에, 점심을 먹고 회사 직원들과 헤어진 뒤, 다시 2차 엠티 장소로 옮겨서 2박째 외박을 했지요...

전날 워크숍 회의 중에 집에서 약간은 급박한 듯한 전화가 걸려왔는데, 무시하고서 회의를 끝내고 저녁 무렵에 전화를 했더니,  집사람 왈, 아이가 신종플루 검사받은 결과가 "양성"으로 나왔다고 어찌했으면 좋겠냐고 물어오더군요...  지난 주 일요일 밤부터 고열이 있길래 월요일에 바로 근처 대학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고, 혹시 모른다고 해서 지어준 타미플루를 복용하면서 한 주 동안 내내 학교를 쉬게 했던 터에, 금요일 늦게서야 확진 결과를 통보받은 것입니다. 

다시 한번 병원에 가서 의사의 소견을 물어보고 이번주 학교 등교 여부를 결정하라고 답해놓고 이틀째 밤을 오히려 속편한 마음으로 물 맑고 공기 좋은 양평의 산자락에서 한가로이 시간을 때웠더랬습니다... 신종 플루의 특성이 통상 감염 이후 4-5일 동안만 특별한 위험 증상 없이 지나면 되는 것이라니, 실상 고비는 모두 지나간 셈이어서 그리 걱정할 일이 아니었거덩요...

토요일, 점심 무렵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노오랗게 물든 은행나무 가지를 적시며, 가로수 떨어진 낙엽들을 추적추적 적시는 모습이 마치 어느 가을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마냥 약간은 처량하면서도 애잔한 느낌을 더해 주더군요....

이 비 개고 나면 성큼 영하권으로 접어들 거라는 기상대의 겁주는 예보도 한 몫을 했던지, 모이기로 했던 가족들 중 몇 가족이 못오는 바람에, 2층 독채로 얻어 놓았던 펜션의 방들은 아주 널널하게 여섯 가족 십여 명이 오붓하게 모여 10월의 마지막 밤을 밤새 그치지 않는 가을 빗소리를 배경 삼아 살아가는 이야기로 채웠지요...

전날 밤 새벽까지 무리했던 탓인지, 중간에 한두 시간 눈을 붙이고 나서야 겨우 기운을 차리고 다시 일어날 수 있었습니다. 연짱해서 이틀 동안 소주에 웃음소리를 안주 삼고 밤을 벗삼아서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늦은 잠을 청했지만 아침은 금새 눈이 떠지더군요....  펜션 단지의 아침을 깨울 겸, 졸린 눈을 추스리며, 뒷산 능선을 타고 산보를 하면서, 깊어가는 용문산 자락의 가을 풍경을 아쉽게나마 휴대폰(쿠기폰_모델:LG-SU910) 카메라에 담아 보았습니다...

좋은 카메라를 챙겼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더했지만, 오늘의 풍경이 내일 다시 오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에, 남겨본 컷들입니다.  성큼 겨울의 문턱에 들어선 월요일 저녁, 2009년 가을의 끝물을 풍경 몇 장으로 남겨 둡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 봄소펜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렛츠고

지난 토요일 오후 느지막이 여름 동안 쉬었던(?) 예전 모임 동료들과 월례 정기산행을 했더랬습니다.
가을 바람이 선선하여, 구기파출소 뒷편으로 나있는 소로길을 따라 올라서,
탕춘대 산성 능선길로 올라 향로봉 쪽을 향했습니다....

옛절터로 빠지는 이정표를 조금 지난 향로봉길 초입에서 잠시 사과 한 쪽을 나눠먹으며 다리쉼을 한 뒤,
서편으로 바라뵈는 족두리봉 방향으로 길을 틀어, 옆 능선으로 올라 타고,
독바위 쪽으로 내려오는 코스를 잡았더랬습니다...

아침엔 비가 내리다 점심땐 말짱 개었다간 다시 소나기가 쏟아지는 변덕을 부린 게 미안했던지,
해지는 석양녘의 서편 하늘이 두터운 구름을 뚫고 아름다운 서광을 쏟아 내더군요....
덕분에 오랜만에 하늘 서광의 모습을 디카로 담을 수 있었습니다. 

독바위역 아래쪽 간이 주점에서 막걸리 한 사발에, 가을 전어구이 대신 돼지 두루치기 한 양푼과
녹두전 한 판을 얹어서 가을풍류를 즐기다 헤어졌습니다.
사진 몇 장 구경하시고, 공기 좋은 가을, 종종 산행으로 자연과 벗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은평구 불광제1동 | 독바위 동편 마루능선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렛츠고

퇴근 시간이 다가옵니다.
아니나다를까, 어쩌면 싶었던 전화벨이 울립니다.
손님들이 찾아 오시겠답니다.

바로 퇴근해야 할 이유가 사라졌습니다.
아니, 손들이 올 때까지 기다려야 할 일이 생겼습니다.
창문 너머로 서쪽 하늘을 봅니다...

이게 웬걸...
앞 건물 유리창을 사선으로 비추며 비스듬히 쏟아지는 저녁 햇살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붉으죽죽한 서광 뒷편으로 환하게 반사되는 구름의 빛깔들...

노을입니다.
일년에 몇 번 있을까 싶은, 저녁 지는 햇살의 장관이 순간적으로 뇌리를 스칩니다.
망설임도 잠시... 책상 모서리 디카를 챙겨 들고 뒷산 홍대로 발걸음을 놀립니다...

위로, 더 위로...
홍대 후문 뒷쪽 산비탈을 타고 올라 떨어지는 해를 잡으려 보지만...
애석하게도 나뭇잎과 가지에 가려서, 지는 해를 못내 따라 잡지 못하고 아쉬움을 토합니다.

다행히, 계단을 내려올 무렵....
해는 이미 구름 사이로 자태를 감추었지만, 그래도 남은 여광이 하늘을 붉게 물들입니다...
더 이상 말은 필요 없습니다.  그냥 연신 셔터를 누를 뿐!

서울 하늘도 가끔씩은 볼만 합니다.
서울 사는 재미도 그래서 가끔은 있습니다.
9월 11일 해질 녘, 서편 가을 하늘의 노을이 정말이지 장관입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강동 |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렛츠고

오랜만에 금요 산행! 
그것도 사무실 퇴근을 마치는 길에 베낭을 바로 둘러멘 금요 저녁 산행이었습니다.

시간상 제약으로 긴 코스를 잡을 여유는 없으니...
6호선 지하철을 타고 가까운 불광역에서 내려 바로 이마 위로 바라다뵈는 수리봉을 직선 코스로 잡았습니다...

제법 가을의 초입을 넘어서고 있는 백로라....
해질 녁의 가을 하늘은 여느 때보다 맑고 푸르른 모습입니다...

저녁 산행의 가장 큰 장점은 주말 산행처럼 사람들의 발길이 붐비지 않는다는 것이 가장 좋은 점이지요...
호젓하게 홀로 걸음으로 누구 보폭에 맞출 필요도 없이... 앞서거니 뒷서거니 누구에게 밀리거나 쫓길 일도 없이
내 걸음 편한대로, 마음 따라 걸음 따라 옮기면 그만이지요....

예전 같았으면 서너 번은 족히 쉬어 가야 했을 오르막길을,
이젠 딱 두 번 쉬고 30여분 만에 정상에 오릅니다....

족두리봉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한 수리봉.... 꼭대기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자면,
마치 넓디 넓은 고막 껍질 위에 올라서 있는 듯한 느낌을 주곤 하지요...
바위의 형상이, 움푹 움푹 골을 지어 패인 모습이 마치 결이 가지런히 나있는 고막 같다는 느낌을 받거든요....

수리봉 정상에 섣다 내려오는 길에 벌써 해가 서산으로 내려서기 시작하네요....

얼른 사진 몇 컷을 챙기고... 염초봉으로 향하는 능선을 우로 젖히고 왼쪽길에 접어들어
독바위 아래로 향하는 바윗길을 내려섭니다....

서편으로 향하는 길이라... 불광역과 연신내를 배경으로 하여 멀리 김포의 하늘을 가르는 석양의 노을이
나름 가을의 정취를 만들어 주더군요....

가을입니다... 모두들 더 알찬 수확 거두시길.....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