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01 2010년 잔인한 4월, 진달래 꽃잎은 스러지고...
어제 아침, 오랜만에 좀 늦게 출근하느라 늦은 아침을 집에서 먹는데, 아내가 말하더군요...
"이 정부 들어선 이래, 도무지 장례식 그칠 날이 없는 것 같다"고요...

그 말을 듣는 순간, 문득 "아! 그래 맞다!"
그런 생각이 왜 그리 새삼스레 가슴에 와 닿던지...
돌이켜보면 숭례문 화재로부터 시작된 게 아닌가 싶습니다.  왠지 모를 불길한 예감과, 불안의 징조들....
민심의 우려와 심기 불편은, 광우병 소고기와 얽힌 촛불논쟁과 PD수첩에 대한 고소로 현실화되기 시작했고, 미디어법 개악을 통한 방송 장악과 민주주의의 퇴행을 보면서 차차로 커졌더랬지요. 한 켜 한 켜, 굵어지는 나무등걸의 나이테마냥!  

김수환 추기경의 타계로부터, 작년초 용산 철거민 참혹한 화재참사, 곧바로 이어진 노무현 대통령의 사망과 해를 넘기지 않고 이어진 김대중 대통령의 죽음, 4대강 삽질 강행의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올 들어서 다시 시작된 죽음의 행렬은 법정 스님의 입적소식이 채 가시기 전에 천안함 꽃다운 젊은이 46명의 희생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역대 어느 정부, 어느 대통령 치하에서 이토록 장례식과 조문의 행렬이 끝이 안 나는 일이 또 있었나요?
오죽 했으면, 저자 거리에서는 "자고로 임금이 덕이 없고 악업이 쌓이면 나라에 흉사가 끊이질 않고 액운이 낀다."는 이들도 있고, "앞서 죽어간 원혼들의 억울함과 분노가 뼈에 사무쳐 혼령들이 구천을 떠돌며 산 자들을 벌하고 있는 게 아닐까?" 라고 자문하기도 합니다. 

"2010년의 잔인한 4월"은 그렇게 또 우리 곁을 떠나갔습니다.
정작 미안해야 할 이들은 따로 있는 것 같은데, 온 국민을 "살아남은 죄인"들로 만들어가며, 성금을 강요하는 나라,
"미안하다"며 울부짖는 부모형제들의 오열과 몸부림을 이용하여, 사고의 원인도 밝혀지지 않은 터에 "피의 보복"을 다짐케 하는 이상한 국면,
정말로 용서를 구해야 할 이들은 따로 있어 보이는데, "용서해줘!" 라며 눈물짓는 유가족들의 모습을 통해
마치 국민들의 "해이해진 안보의식"이 사고의 근원인 것처럼 몰아서 본질을 흐트러 뜨리는 교묘한 술책과 비겁한 작태들...

저는 누가 들으면 욕을 바가지로 할 수도 있겠지만,
희생 당한 이들에 대해 절대 미안해 하지 않을 겁니다.  또한 용서해 달라고 빌지도 않을 겁니다...
무엇을 미안해 해야 하는지, 무엇을 용서받아야 하는지를 모르겠기 때문이지요....

또한 저는 천안함에서 희생 당한 안타까운 혼령들에게 결코 "영웅"이란 가식적인 칭호를 붙이지도 않을 겁니다...
그들의 죽음과 희생은 우리들 모두의 가슴 속에 뭔가 커다란 숙제와 생각할 거리를 남겨준 고귀한 것이긴 하지만,
아직까지 그들의 죽음이 왜, 어쨌길래,"영웅적"이라고 불리어야 하는지 그 이유를 알 수 없는 까닭입니다.

요컨대, 천안함은 희생자들에 대한 장례식과 더불어 우리의 기억에서 덮어져야 할 사건처리의 끝이 아니라,
그들의 죽음을 초래한 근본 원인과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작업의 시작점이 되어야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주 토요일 세상의 어지러움과 통한의 울부짖음들을 모두 뒤로 떨치고, 북한산에 올랐더랬습니다...
잔인한 4월! 푸른 소나무 가지 끝에서, 골짝 바위틈 사이 사이에서, 아찔한 벼랑 끝에서도...
붉고 화사한 진달래 꽃무리는 삼각산 연봉을 굽이굽이, 지천으로 피어 바람에 흩날리더군요....

46인의 젊은 수병들,
그들의 꽃다운 죽음 앞에, 80년 대학시절 해마다 4월이 돌아오면 즐겨 불렀던 노래 한 소절 진혼곡으로 올립니다...
  

 

눈이 부시네 저기
난만히 멧등마다,

그 날 쓰러져 간
젊음같은 꽃사태가,

맺혔던 한이 터지듯
여울 여울 붉었네.

그렇듯 너희는 지고
욕처럼 남은 목숨,

지친 가슴 위엔
하늘이 무거운데,

연연히 꿈도 설워라,
물이 드는 이 산하.

                                                              이영도 詩 '진달래' (중3 국어교과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