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부터 격주 주기로, 금요일마다 [베타뉴스] 쪽에 짧은 [칼럼]을 연재하기로 했습니다. 
주요한 테마는 페이스북을 비롯한 소셜미디어, 또는 소셜네크워크의 발전으로 급변하는 정보통신 시장 환경 및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와 관련하여 우리가 함께 생각해보았으면 하는 소재들에 대한 개인적인 단상들을 위주로 다루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격려를 바라며, 11월 5일자 첫 칼럼의 링크를 걸어드립니다. 

베타뉴스와의 약속에 따라, 칼럼 게재일로부터 일주일 동안은 제목과 도입부 일부만 공개하고 원문 링크만 우선 공유하고, 전체 본문 내용은 1주일 경과 이후에 개인 블로그에 추가합니다.  이 점 여러분의 양해를 구합니다... 


[칼럼] 지금 우리에게 ‘소셜 네트워크’는 무엇인가


11월 18일, 새 영화 한 편이 개봉된다. 영화 제목은 [소셜 네트워크](The Social Network)다.

 

5일 오후에 영화의 언론 시사회가 대한극장에서 열렸다. 이 영화가 우리에게 관심을 끄는 것은 단지 제목 때문만이 아니다. 이 영화가 지구촌 최대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웹(Web) 문화 전체를 완전히 새로운 단계로 끌어가고 있는 세계 최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의 창업 실화를 소재로 다룬 영화라는 점이 더 흥미롭다.

물론 영화이므로 사실과 다른 허구적 요소가 없지 않을 것이다. 얼마 전 서울에 방문한 페이스북의 창업 동료 중 한 사람으로 오바마 당선시 소셜 선거프로그램을 지휘했던 크리스 휴즈의 영화평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창업 스토리는 영화 만큼 극적이지는 않았다고 한다. 솔직한 그의 인터뷰가 좋았다. 이 영화의 주인공으로, 페이스북의 창업자이자 현재 CEO인 마크 주커버그는 당시 22세의 나이로 하버드 대학교의 천재로 알려진 청년이다. 하버드대를 중퇴하고 사업의 길로 나선 것도 빌 게이츠를 빼닮았다.

 

지난 9월말 [포브스]지가 발표한 미국 400대 부자 리스트에서 아이폰을 창조한 애플 스티브 잡스의 재산 61억 달러(42위)보다 더 많은 69억 달러를 기록해 당당히 35위에 자신의 이름을 올려 화제가 되었던 ‘27세의 젊은 친구’이다. 그래서일까 얼마 전 삼성의 이건희 회장은 삼성의 경영일선에 복귀하며 딱 한 마디 내부 지침을 내리셨다고 들린다.  “싹 다 젊은 것들로 바꿔!”

 

이 말 한 마디에 나이 50이 가까와오는 중견 직원들은 보따리를 싸기 위한 마음의 준비를 다지고 몇 달째 제 시간에 퇴근을 하지 못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페이스북은 아직 기업 상장(주식공개)조차 하지 않은 회사이다. 그런데도 증권가 애널리스트들은 페이스북의 현재 시장가치를 현재 300억 달러(약 35조원)로 추산한다. 기업공개가 예상되는 2012년에는 500억 달러로 약 6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2004년에 출발하여 이제 겨우 6년을 넘긴 신생 회사 하나가 전 세계 웹서비스를 통일하는 대업을 이루고, 이제는 사이버 제국의 건설에 나선 것이다.

 

어제 능률협회인증원에서 열린 [소셜미디어마케팅전문가] 과정의 마지막 날 3일차 수업 시간에 실습 시간을 가졌다. 새롭게 개발된 페이스북용 쇼핑샵 빌더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내가 만든 페이스북 페이지 내에 물건을 올려서 팔 수 있는 [샵탭]을 삽입해보는 것이었다. 말이 전문가 과정일 뿐 아직 페이스북에 계정도 없었던 ‘생초보’ 수강생조차도 시연 몇 분만에 자신의 샵을 페이스북 안에 뚝딱 삽입하는 것을 두 눈으로 확인했다. 물론 페이지를 개설하는 비용도, 샵탭을 개설하는 비용도 모두 공짜다.

 

아직 ‘원화’ 결제가 지원되지 않기 때문에 당장 판매가 쉽지는 않지만 이미 페이스북코리아가 국내 회사 등록을 마쳤으니 매출 발생에 따른 세무 처리문제만 해결된다면 조만간 우리 돈으로도 거래가 허용되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이다. 이제 누구나 친구들에게 팔고 싶은 물건이 생기면 내 페이스북 페이지 안에 뚝딱 ‘SHOP 탭’ 하나만 만들면 된다. 하다 못해 집에서 손으로 만든 수제품이나 털모자 하나도 정성이 담기고 이쁘기만 하면 지구촌 어딘가의 누군가에게 쇼핑몰 개설비 한 푼 내지 않고도 방안에 앉아서 “모니터로 팔 수 있는”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다.

 

묻고 싶다. 지금 당신에게 ‘소셜 네트워크’의 의미는 진정 무엇인가?


>> 칼럼 원문 보기 : http://www.betanews.net/article/51536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