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신정 연휴 기간 중엔 가족들과 함께 무얼 할까 고민하다가, 아바타를 보기로 의견을 모았더랬습니다.
하지만, 가까운 극장은 연휴 기간 내내 연일 매회 매진이거나, 기껏 좌석이 있다고 해서 자리 찾아보면
맨 앞 구석이나 맨 뒤 후미진 구석 자리뿐....

차라리 바쁜 휴일중에 가느니 한가한 월요일 오전에 가자고 결심하고, 티켓을 예약해 두었건만....
오늘 아침, 다급한 집사람의 호들갑....
이유 불문하고 당장 예매 취소하라고 난리입니다....

이유는??
텔레비전 뉴스를 코 앞에 들이대는대야 유구무언!
아침 식사 마치기가 무섭게 컴퓨터를 켜고, 구입했던 예약티켓을 바로 취소해 버렸습니다...

잘한 결정인지, 조금은 아쉽기도 했는데...
점심 먹고 눈발이 잠시 그치길래, 옥상 눈을 쓸어내야지 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옥상문을 연 순간....
아연한 장면과 함께, 집밖으로 아예 나가지 않은 것 자체가 정말 잘한 일임을 실감치 않을 수 없더군요....

지리산 밑이 고향인지라, 어렸을 적 겨울에 눈이 많이 내리면 30센티 이상 무릎까지 푹푹 빠져들곤 했던 기억이
종종 있지만, 서울에서 이렇게나 많이 쌓인 눈을 구경해 보리라곤 생각도 못했었습니다.

이유는??
78년에 서울로 전학을 온 이래, 딱 30년 동안의 서울 생활 중에 이렇게 눈이 많이 쌓인 적은 분명 없었으니까요....
아무튼, 교통사고에 눈피해에, 뉴스에서는 온통 사건 사고 취재 기사로 정신이 없었지만....

새해 첫 대설이 마치 하늘에서 쏟아져내린 쌀가마니 마냥 푸짐하고 수북하게 쌓였으니,,, 그 모양 그대로,
올 한해는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함박눈같은 대박들이 여기저기서 퍽 퍽 터졌으면 좋겠습니다....

정말로 기록적인 눈발, 믿기지 않았지만,
옥상 난간 보호벽 위로 수북이 쌓인 눈덩이 속으로 쓰레받이로 구멍을 내니까,
붓털 하나 안 건드리고 자동 디카 셔터만으로 아래와 같은 모양의 수채화같은 풍경 사진을 얻었으니...

어떠세요?  믿으셔야겠죠...
사진이 아까와서, 파워포인트로 숫자 몇 개 더 타이핑해서 1월달 즉석 셀프 카렌다 한 장 만들어 보았습니다.


 
* 사진 원본 이미지 파일과 파워포인트 파일을 아래 별첨해 놓으니 필요하신 분은 퍼 가세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2동 | 목2동 근린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렛츠고
첫 눈이 내린 산은 늘 나의 마음을 유혹한다.
설 명절을 앞둔 날이라, 몸과 마음을 정갈하게 할 겸 새벽에 사우나에 가리라 일찌감치 마음을 먹고 잠들었더랬는데, 아침 눈을 뜨고 세수를 하면서 창밖을 보니 사위가 흰 눈이라....

그 희고 차가운 눈이 내 발길을 다시 산으로 유혹하는데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
사우나는 산에 다녀와서 해도 충분한 일이니까....

주섬주섬 아침을 챙겨먹기가 무섭게 베낭 하나 달랑 둘러메고 디카 하나만 넣고 집을 나섰다.
버스로 마포구청역에 내려 6호선 지하철을 갈아타고 불광역을 통과, 독바위역에서 내린다.
막 에스컬레이터를 올라 중간 쯤 가는데, 반대편 내려오는 에스컬레이터에 탄 한 무리의 등산객들이 소리친다.

"지금 산에 못 가요, 눈이 많이 와서 입산 통제한대요...."

아뿔사!! 이런 낭패가 있나...  겨울 북한산행이 한두 번이 아니건만, 입산통제로 발걸음을 돌리는 경우는 여태껏 한 번도 없었는데...  반신반의... 하지만 어쩌랴... 한두 명도 아니고 떼를 지어 돌아내려오는 데야 괜히 헛걸음할 필요가 없지 않은가...
오르던 승강기를 내려 다시 플랫폼으로 내려와 돌아가는 지하철을 기다리자니 영 기분이 개운치를 않다.

웬지 그냥 돌아서기에는 찝찝한 마음.... 혹시 또 모르는 일... 휴대폰을 꺼내들고 114를 눌렀다...
"북한산 국립공원 안내소 좀 부탁합니다..."
"고객님, 북한산 국립공원 안내소 말씀이십니까?  북한산 국립공원 안내소 연결해 드리겠습니다...
...고객님, 우이동도 있고 종로도 있고 여러 군데인데 어디를 찾으시나요?"
"종로 쪽으로 알려 주세요...."

이어서 연결되는 안내번호 숫자 나열이 채 끝나기도 전에 1번 버튼을 눌렀더니, 안내중이던 번호로 연결된다.
"오늘 입산이 완전히 통제된다는 데 전부 갈 수가 없는 건가요?"
"아, 아침에 대설주의보가 내려 통제했었는데, 좀 전에 해제했습니다. 가셔도 됩니다."

ㅋㅋㅋ  그러면 그렇지.... 이 정도 눈으로 입산이 통제될 리가 없다.
지하철 기다리던 걸음을 바로 되돌려 다시 승강기를 오르기 시작...
독바위역은 출구가 하나 뿐인데, 워낙 지하가 깊어서 승강기만도 4-5번을 올라야 지상으로 나온다.

중간에 아니나 다를까 두세 명의 등산객 무리가 승강기를 올라가는 나를 보더니 걱정스럽게 한 마디 거든다.
"지금 입산 통제되어 못 간다는 데요..."
"아! 방금 전에 해제되었답니다!!"
나는 의기양양하게 새로운 소식을 제일 먼저 접한 아이같은 마음으로 대꾸해 주고는 기분좋게 산으로 향했다.

역쉬... 국립공원측의 입산 통제가 결과적으로는 나의 산행을 호젓하고 번잡스럽지 않도록 도와준 셈이 되었다.
평소 같으면 이런 첫 눈 쌓인 설경을 보자고 나름 붐빌만한 경관이었건만,
세밑 귀향길에, 아침 입산통제까지 겹친 덕분인지, 산길에서는 사람 찾아보기가 쉽지 않을 정도로 호젓했다.

덕분에, 정진매표소에서 시작해서, 사람 없는 수리봉(족두리봉)을 거쳐, 향로봉을 옆으로 끼고 돌아 비봉에서 사모바위 지나 문수봉 올라 대남문에서 구기파출소에 이르기까지 눈 덮힌 산행길 5시간이 족히 즐거웠던 길....

눈이 있어 즐겁고, 그 눈을 보는 나의 눈이 또한 즐거우니 이 아니 기쁜 일일손가....
눈 있는 이들은 보시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