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도 1월도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급기야 페이스북의 전 세계 가입자 수가 6억을 넘어섰다. 작년 한해를 뜨겁게 달구었던  '소셜'이라는 키워드를 대신할 수 있는 올해의 키워드는 과연 무엇일까에 대해 베타뉴스에 기고했던 칼럼을 퍼다 옮겨드립니다.

뉴밀레니엄 첫 10년의 대미를 장식한 ‘모바일 혁명’과 더불어 새해를 맞는다.  2010년을 상징하는 키워드를 꼽으라면 개인적으로 주저 없이 ‘소셜’과 ‘TGIF’를 선택할 것이다.

 

‘소셜커머스’를 표방한 그루폰의 한국형 성공모델, 티켓몬스터는 대학교 동기 출신 다섯 명이 각자 100만원씩 500만원으로 시작한 신생 벤처기업이다. 그들은 창업 1년이 되지 않아 거래액만 200억원을 기록하고 내년도 거래액 목표를 2천억원으로 잡는다고 한다. 이들의 성공 신화를 보고 너도나도 우후죽순 소셜커머스 사이트를 만들기 시작해 지금 현재 이 분야 서비스로 공식 순위에 잡히는 것만 해도 250개가 넘는다. 과당 경쟁인 것은 맞지만 이런 열풍은 벤처 성장의 계기가 될 수 있어 결코 나쁘지 않다.

 

언제부터인가 벤처 창업이란 말이 우리 곁에서 시들해져버렸다. 벤처를 하다 망하면 연대보증의 빚더미에 쌓여 패가망신의 길로 전락해 두번 다시는 재기하기가 어렵게 폐인이 되어버리는 풍토 탓이다. 창업 대신 ‘안전빵 취업’만을 노린 ‘스펙 쌓기’와 '대기 실업자 증대'라는 ‘도전하지 않는 문화’에 우리 사회가 빠져 있지 않았는지 냉철히 돌아볼 일이다.


 미국의 타임지는 2010년 ‘올해의 인물’로 약관 26세의 마크 주커버그를 선정했다. 다음달이면 전 세계 6억명의 사용자를 거느리게 될 지구촌 최대의 사이버 제국 페이스북을 건설한 창업자이자 CEO다. 그리고 티켓몬스터를 창업한 신현성 대표와 그 친구들 역시 25세의 청년들이다. 


         * 사진출처:
http://blog.naver.com/smallgiantk/118984294

 하버드대학 기숙사에서 주커버그가 지금 페이스북의 전신인 [더페이스북]을 만든 것은 대학 2학년인 2004년, 그의 나이 불과 19살 때의 일이다. 그로부터 불과 7년만에 6억의 시민을 거느린 ‘사이버 프론티어’ 제국의 사실상 ‘프레지던트’가 된 그는 30조원의 기업가치를 평가받는 글로벌 기업의 주인이 되었다. 

한국의 ‘타임’지가 있다면 ‘신현성’ 같은 젊은이를 ‘올해의 인물’로 추천하고 싶다. 세상을 바꾸는 힘은 어쩌면 미래를 두려워하지 않고 신속하게 새로운 트렌드를 받아들여 사업으로 밀어부칠 줄 아는 그들의 열정과 도전에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이러한 소셜커머스의 돌풍과 약진을 가져온 핵심적인 무기이자 매개가 바로 TGIF 혹은 GIFT(선물)로 상징되는 트위터, 페이스북, 그리고 구글과 아이폰이다. 그리고 '모바일 소셜 웹' 시대라는 새로운 10년의 문을 연 일등공신은 아이러니하게도 태생적으로 기업이라기보다는 관료 조직에 가까웠던 KT다. 

생존을 향한 선택이었을지도 모르지만 SKT나 삼성 같은 대기업이 아니라 과거 정부기관(한국통신)이었던 조직이 애플의 아이폰을 자신들의 주력 사업으로 삼고 국내폰이 아닌 수입폰을 단말기로 삼은 결정 자체가 파격이다. KT는 한국 사회의 이동통신 정체기 2년의 막혔던 둑을 단숨에 허물었고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이제 국내 대기업들의 최고 벤치마킹 카피 모델이 되었다. 우물안 개구리, 심하게는 갈라파고스 군도로 전락해버린 대한민국에 이제서야 글로벌 경쟁의 생태계가 다시 작동하기 시작한 것이다. 

정보통신부라는 이름마저 사라지고, 테헤란로의 활기가 사라진 이면에서도 웅비를 꿈꾸는 이무기들이 과거 수공업형 봉제공장의 집합단지였던 구로공단을 ‘가산디지털밸리’라는 이름으로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탈바꿈시켰다. 그리고 2011년이 시작되는 지금 새로운 성공의 키워드 두 가지를 꼽으라면 ‘스마트’와 ‘플랫폼’을 제시하고 싶다. 

‘스마트’는 단순히 ‘똑똑한’의 의미가 아니다. 그것은 사용자(소비자)의 니즈와 욕구가 무엇인지에 따라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과 인터페이스를 맞춤식으로 제공해 줌으로써 사용자 만족을 극대화시키는 ‘개인화’되고 ‘지능화’된 새로운 기기의 동작 방식을 일컫는 말이다. 동시에 우리의 ‘일방향적' '상명하달식' 기업문화’ 전체를 바꾸는 '새로운 경영 패러다임'의 지표로서 사용될 말이다. 

그리고 스마트 기술과 스마트 경영 환경을 조성해 주는 생태계의 기반 인프라가 바로 사용자와 개발자를 이어주는 ‘플랫폼’이다. 새로운 벤처로 승부하고자 하는 이들이라면 2011년 새해 이 두 단어의 뜻을 새로 공부하는 것이 성공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 거듭 새겨두라! 스마트(Smart)와 플랫폼(Platform) 두 단어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
11월부터 격주 주기로, 금요일마다 [베타뉴스] 쪽에 짧은 [칼럼]을 연재하기로 했습니다. 
주요한 테마는 페이스북을 비롯한 소셜미디어, 또는 소셜네크워크의 발전으로 급변하는 정보통신 시장 환경 및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와 관련하여 우리가 함께 생각해보았으면 하는 소재들에 대한 개인적인 단상들을 위주로 다루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격려를 바라며, 11월 5일자 첫 칼럼의 링크를 걸어드립니다. 

베타뉴스와의 약속에 따라, 칼럼 게재일로부터 일주일 동안은 제목과 도입부 일부만 공개하고 원문 링크만 우선 공유하고, 전체 본문 내용은 1주일 경과 이후에 개인 블로그에 추가합니다.  이 점 여러분의 양해를 구합니다... 


[칼럼] 지금 우리에게 ‘소셜 네트워크’는 무엇인가


11월 18일, 새 영화 한 편이 개봉된다. 영화 제목은 [소셜 네트워크](The Social Network)다.

 

5일 오후에 영화의 언론 시사회가 대한극장에서 열렸다. 이 영화가 우리에게 관심을 끄는 것은 단지 제목 때문만이 아니다. 이 영화가 지구촌 최대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웹(Web) 문화 전체를 완전히 새로운 단계로 끌어가고 있는 세계 최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의 창업 실화를 소재로 다룬 영화라는 점이 더 흥미롭다.

물론 영화이므로 사실과 다른 허구적 요소가 없지 않을 것이다. 얼마 전 서울에 방문한 페이스북의 창업 동료 중 한 사람으로 오바마 당선시 소셜 선거프로그램을 지휘했던 크리스 휴즈의 영화평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창업 스토리는 영화 만큼 극적이지는 않았다고 한다. 솔직한 그의 인터뷰가 좋았다. 이 영화의 주인공으로, 페이스북의 창업자이자 현재 CEO인 마크 주커버그는 당시 22세의 나이로 하버드 대학교의 천재로 알려진 청년이다. 하버드대를 중퇴하고 사업의 길로 나선 것도 빌 게이츠를 빼닮았다.

 

지난 9월말 [포브스]지가 발표한 미국 400대 부자 리스트에서 아이폰을 창조한 애플 스티브 잡스의 재산 61억 달러(42위)보다 더 많은 69억 달러를 기록해 당당히 35위에 자신의 이름을 올려 화제가 되었던 ‘27세의 젊은 친구’이다. 그래서일까 얼마 전 삼성의 이건희 회장은 삼성의 경영일선에 복귀하며 딱 한 마디 내부 지침을 내리셨다고 들린다.  “싹 다 젊은 것들로 바꿔!”

 

이 말 한 마디에 나이 50이 가까와오는 중견 직원들은 보따리를 싸기 위한 마음의 준비를 다지고 몇 달째 제 시간에 퇴근을 하지 못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페이스북은 아직 기업 상장(주식공개)조차 하지 않은 회사이다. 그런데도 증권가 애널리스트들은 페이스북의 현재 시장가치를 현재 300억 달러(약 35조원)로 추산한다. 기업공개가 예상되는 2012년에는 500억 달러로 약 6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2004년에 출발하여 이제 겨우 6년을 넘긴 신생 회사 하나가 전 세계 웹서비스를 통일하는 대업을 이루고, 이제는 사이버 제국의 건설에 나선 것이다.

 

어제 능률협회인증원에서 열린 [소셜미디어마케팅전문가] 과정의 마지막 날 3일차 수업 시간에 실습 시간을 가졌다. 새롭게 개발된 페이스북용 쇼핑샵 빌더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내가 만든 페이스북 페이지 내에 물건을 올려서 팔 수 있는 [샵탭]을 삽입해보는 것이었다. 말이 전문가 과정일 뿐 아직 페이스북에 계정도 없었던 ‘생초보’ 수강생조차도 시연 몇 분만에 자신의 샵을 페이스북 안에 뚝딱 삽입하는 것을 두 눈으로 확인했다. 물론 페이지를 개설하는 비용도, 샵탭을 개설하는 비용도 모두 공짜다.

 

아직 ‘원화’ 결제가 지원되지 않기 때문에 당장 판매가 쉽지는 않지만 이미 페이스북코리아가 국내 회사 등록을 마쳤으니 매출 발생에 따른 세무 처리문제만 해결된다면 조만간 우리 돈으로도 거래가 허용되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이다. 이제 누구나 친구들에게 팔고 싶은 물건이 생기면 내 페이스북 페이지 안에 뚝딱 ‘SHOP 탭’ 하나만 만들면 된다. 하다 못해 집에서 손으로 만든 수제품이나 털모자 하나도 정성이 담기고 이쁘기만 하면 지구촌 어딘가의 누군가에게 쇼핑몰 개설비 한 푼 내지 않고도 방안에 앉아서 “모니터로 팔 수 있는”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다.

 

묻고 싶다. 지금 당신에게 ‘소셜 네트워크’의 의미는 진정 무엇인가?


>> 칼럼 원문 보기 : http://www.betanews.net/article/51536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렛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