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22] 무자년을 보내는 에피소드 하나... 조회(29)
때때로 메일 | 2008/12/22 (월) 11:44



안녕하세요, 최규문입니다.
어제는 일요일.  모처럼 산행 대신 빈 사무실에 나와 앉았습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즌이라 이런저런 잡념을 추스려 볼 겸 업무자료를 훑어보고 있는 중인데, 휴대폰이 울리더군요. 시골 초등학교 동기 녀석이었죠.  "워쩐 일인겨?" 하니 허허 웃으며, "그동안 빵(!)에 좀 다녀 왔네" 하데요...
 
70-80년대 대학생활 중 학생운동이나 노동운동 언저리에 있어본 이들에게는 ""이라는 말이 그리 낯설지 않은 용어지요. 빠리바게뜨같이 먹는 빵이 아니라, 범죄인이나 정치사범들을 가둬 두었던 감옥, 그러니까 구치소나 교도소의 '감방'을 줄여서 흔히 '' 이라는 은어로 불렀으니까요....저 또한 두어 차례 빵을 다녀온 경험이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이따금씩 대학 동기나 선후배들과 얘기를 나누거나, 젊은 팀원들하고 소주라도 한 잔 나누면서 옛날(?) 이야기를 들려줄라치면 제 입에서는 요즘도 심심치 않게 이 빵이라는 용어가 튀어나오곤 합니다.
 
그러니 '빵에 다녀왔다'는 말은 '징역살이를 하고 나왔다'는 말인데, 표현이야 어찌 되었든 이 고향 동기녀석이 전화를 해서 징역을 살고 나왔다는 얘길 스스로 하는 것을 보면 어떤 면에서는 그런 이야기를 털어 놓아도 스스럼이 없을 만큼 제가 편한 상대인 모양입니다.  
용건인 즉, 지난 여름에 제게서 빌려간(?) 돈을 갚을 터이니 은행 계좌번호를 알려 달라는 거였습니다.  
 
이 친구가 뜬금없이 전화를 해온 것은 올 6월말께였습니다. 가벼운 음주운전이 재수없게(?) 잘못 걸리는 바람에 200만원 가량 벌금이 나왔답니다. 자기 사정이 벌금을 낼 처지가 못되고, 그렇다고 몸으로 때우려니 마침 장이 안 좋아서 고생 중이라, 벌금의 절반 정도만 대신 내 달라는 부탁 전화였죠.
 
이 친구는 운동을 함께 한 정치범 동지가 아니라, 폭력 전과가 화려한 주먹패 출신으로 시골 동기들조차 한 자리에서 대하기 거북스러워하는 친구입니다. 징역살이에는 제법 이골이 난 친구라 사실 이런 일로 전화를 해온 건 처음이었습니다. 다른 이유도 아닌 음주운전 벌금으로 내야 할 돈을 빌려 달라고 하는 말에 어이가 없었습니다. 굳이 빌려줄 필요가 있을까 고민도 잠시 했지요. 그 때는 저 역시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사업을 새로 시작하던 시점이라 자금 형편이 평소보다 더 어려웠던 때였으니까요.
 
그렇지만, 제 아무리 깡패 출신에 음주운전 벌금일지언정 그래도 불알 친구라고 믿고 손을 벌리는 초등학교 동기의 부탁을 모른 채 뿌리치고 싶지는 않더군요. 그 친구는 돈 생기면 꼭 갚을 터이니 빌려달라고 했지만, 애초 돌려받을 수 있으리라 생각은 아예 하지도 않고, 그냥 없는 통장을 털어서 부탁한 액수의 절반만을 챙겨 주었더랬습니다.
 
아마도 나머지 금액을 마저 빌려줄 사람을 찾지 못했던 모양입니다. 빵엘 다녀왔다는 말은 결국 남은 벌금은 그냥 징역으로 대신 치르고서(흔히들 하는 표현으로 '몸으로 때우고') 나왔다는 뜻이었던 셈이죠. 징역살고 나온 걸 축하할 일은 아니지만, 빌린 돈을 갚겠다는 그 친구의 한 마디가 무척이나 반갑더군요. 못받을 거라 생각했던 돈을 받을 가능성이 생긴 때문이 아닙니다. 비록 전과로 인한 별이 몇 개인 친구일망정 이 친구가 자신이 어려워서 손을 내밀었을 때 도와준 것에 대해 고마워하고 그 의리를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해준 데서 친구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구금일수 하루에 5만원씩을 벌금으로 인정해주는 현행 법률에 따르면 사실 50만원이래봐야 기껏 열흘 어치의 자유값밖에 되지 않습니다. 역설적이게도 우리 사회가 직장을 잃고 실업 상태에서 구직활동을 하는 사람에게 지급하는 실업급여는 하루에 4만원입니다. 몸은 자유롭지만 일할 자유가 없는 실직상태에서 그것도 한시적으로만 받을 수 있는 4만원의 실업 일당과, 몸은 자유롭지 않지만 징역에서 노무로 상쇄받는 하루 5만원의 징역 일당의 가치에는 과연 얼마 만큼의 차이가 있을까요?
 
사실 그 친구가 돈을 꼭 갚으리라고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설령 영영 못 갚더라도 절대 서운해하거나 실망하진 않을 겁니다.  왜냐면 그 친구에게 저라는 존재가 자신이 정말 어려울 때 손을 내밀 수 있는 친구로 인정되었으니까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나의 작은 도움을 잊지 않겠다는 그 친구의 마음을 이미 확인했으니까요...

 ----------------------------------------------------------------------------

한해가 저뭅니다. 흔히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꼭 정리하고 넘어 가라고 하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친구나 가까운 지인들 간의 빚이나 돈 문제지요... 해를 지나도 못 받은 돈일랑 아예 못 받는 것으로 잊어 버리고 맘에서 털어 버리세요. 혹시라도 갚을 량이라면 당장은 어려워서 해를 넘길 망정 언젠가는 꼭 갚겠노라고 말로라도 다짐을 전하세요. 그렇게 마음을 정리하고 또 다짐해두는 것이 서로의 우정이나 믿음에 실망이나 불신을 남기지 않는 삶의 지혜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요즘 경제가 많이 어렵습니다. 여기저기 도산하는 업체들도 많고, 아마도 그런 까닭에 빌려준 돈을 못 받는 사례도 그 만큼 늘어날 것 같습니다. 혹시라도 누군가에게 도움을 구해서 꿔온 돈을 못 갚고 이 해를 넘기는 분은 혹시 안 계신가요?  마음으로는 미안해 하면서도 차마 언제 갚겠다고 말하기에는 책임지기 힘든 것 같은 부담감에 말을 못하고 계신 분이 혹 계신가요?

사람에게 돈보다 더 소중한 것은 약속에 대한 믿음입니다.  흔히들 친구간에 돈 빌려 주지 말고, 친척간에 보증서지 말라고 하지요....돈도 친구도 모두 잃는다고요.  제 경험상, 돈을 빌려주거나 보증을 서준 사람들 간에 사이가 멀어지게 되는 것은 빌려준 돈을 못 받게 되어서가 아니라, 상대방이 어떻게든 책임지고 갚으려는 의지가 의심될 때 받게되는 배신감 때문에 발생합니다. 무책임한 상대방에 대해 화가 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을 믿었던 자신의 믿음에 대한 실망감이 더 크게 작용하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혹여 주변에 친구의 돈을 꿔놓고 못 갚은 분이 계시다면 올 해가 가기 전에 꼭 말씀하시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어떻게든 갚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노라고! 올해가 안되면 내년, 내년이 안되면 그 다음해라도, 살아있는 동안 언젠가는 벌어서 꼭 갚겠노라고!  

아마도 그 말이 상대에게는 가장 기분 좋은 연말 선물이 될 것입니다. 왜냐면, 그리하면 돈을 꿔주고도 못받은 그 친구는, 비록 당장에 돈은 잃을 지언정 친구는 잃지 않을 수도 있을 테니까요...


2008년 송년과 2009년 새해맞이 인사를 겸해 오랜만의 [때때로메일]로 안부인사를 대신합니다....

지난 한해 동안 보살펴 주시고 도와주신 주변 분들
, 그리고 하늘의 힘으로 또 새롭게 소중한 인연을 맺게 된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어려운 환경이지만 슬기롭게 헤쳐나가는 지혜를 키워나갈 수 있는 2009년이 되시길 빌며무엇보다 모두들 건강하세요… 

                                            2008년 12월 22일   최 규 문   배상.



신고
Posted by 렛츠고